Entermedia 주요뉴스

시청률 4%로 재단해선 안 되는 ‘세모방’의 가치와 의미
기사입력 :[ 2017-06-19 16:04 ]


‘세모방’, 열정적인 연출자들에 던지는 헌사

[엔터미디어=정덕현] ‘이 세상 어떤 방송도 의미 없는 방송은 없다.’ MBC 주말예능 <세모방>은 이런 문구와 함께 시작한다. ‘세상의 모든 방송’이라는 제목처럼, 국내는 물론이고 전 세계 도처에서 만들어지고 있는 무수한 방송들과의 ‘협업’이라는 기치를 내걸었다. 그런데 이렇게 지상파 예능이 그 시선을 너무 작거나 멀리 있어 우리 눈에 잘 들어오지 않던 방송으로 넓혀보니 비로소 보이는 것이 있다. 그건 세상은 넓고 놀라울 정도로 열정적인 PD들은 넘쳐난다는 점이다.

<세모방>에 대한 관심이 커진 건 첫 방부터 화제가 되었던 리빙TV ‘형제꽝조사’의 이른바 꽝PD 덕분이었다. 이제 가벼우면서도 성능좋은 카메라가 넘쳐나는 시대에 여전히 그 무거운 ENG카메라를 고수하는 이 꽝PD는 촬영부터 편집, CG, 음향까지 모두 혼자 해결하는 만능재주꾼이었다. 박명수를 쥐락펴락하고 낚시 방송에서 엉뚱하게도 협찬을 찍어내는 그 연출은 시청자들을 빵빵 터지게 만들었지만, 사실 거기에는 어떤 짠함 같은 것들 또한 존재했다. 제작비 없이 방송을 찍어내기 위해 벌이는 꽝PD의 열정에 웃음과 함께 땀이 녹아 있었던 것.

워낙 ‘형제꽝조사’에 대한 관심이 컸던지라 이 방송분량이 다 나가고 다른 방송들이 그 빈자리를 채울 수 있을까 고민되었지만 결과를 보니 그것이 기우였다는 걸 알 수 있었다. 새로 시작한 어린이TV의 ‘한다맨’에서는 꽝PD와는 정반대의 모습을 보여주는 ‘천사PD’가 등장했다. 뭐든 “잘 한다”고 칭찬해주고 쉽게 “오케이”를 해주는 이 천사PD는 바로 그런 점들이 어린이TV라는 채널에 최적이라 여겨졌다. 어린이들을 대하는 방송인만큼 어떤 상황에서도 호응을 아끼지 않는 모습이 더 인상적으로 다가온 것.



인도네시아의 홈쇼핑 방송과의 협업에서 빛난 건 역시 하나라도 물건을 더 팔기 위해 열정적인 ‘지휘’를 아끼지 않는 이른바 ‘홈마에 PD’였다. 카메라 바로 뒤에서 출연자들에게 시시각각 딱 맞아 떨어지는 리액션을 만들어내기 위해 온몸을 던져 연출지시를 하는 그 모습에서 느껴지는 건 프로의 근성이었다. 그러면서도 출연자들의 상태를 체크하고 기다시피 물을 건네주는 모습은 그 프로그램이 어째서 완판신화를 계속 이어왔는가를 잘 보여줬다.

물론 <세모방>은 그 협업에 뛰어든 출연자들의 당황하는 모습 자체가 예능으로서의 웃음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어린이TV ‘한다맨’은 그 슈퍼히어로의 복장과 동작 그리고 대단해보이지는 않지만 아이들에게 자긍심을 심어주는 한다맨의 도전들이 웃음을 주고, 인도네시아 홈쇼핑 방송에서는 뜨거워도 배가 불러도 끊임없이 지시에 따라 먹방을 펼치는 박수홍, 김수용, 남희석의 모습이 웃음을 준다. 하지만 그런 웃음보다 더 시청자들의 마음을 이끄는 건 그 카메라 뒤에서 열정을 아끼지 않는 PD들이 아닐까.



<세모방>은 그 화제성에 비해 시청률은 아직까지 4%에 머물러 있다. 이것은 어쩌면 오래도록 주말 예능이 갖고 있던 그런 예능들의 방식과는 사뭇 다른 시도에서 오는 낯설음에서 비롯된 결과일 것이다. 이 시간대에 <1박2일>처럼 오래도록 그 자리를 차지해온 장수예능의 아성을 넘기는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4% 시청률을 기록하는 <세모방>이 갖는 도전의 가치와 의미는 그 어떤 프로그램들보다 높다고 생각된다. 그간 시청률이 1% 미만에 머물러 있어 그걸 만드는 이들의 땀조차 폄훼되던 그런 프로그램들의 가치를 재조명한다는 것만으로도, <세모방>은 충분한 재미와 의미를 담아내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