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무도’, 구멍병사 박명수에 실컷 웃다가 문득 짠해진 이유
기사입력 :[ 2017-07-09 10:30 ]


‘무도’가 군대에서 발견한 건 구멍병사 박명수만이 아니다

[엔터미디어=정덕현] “녹화 때 바캉스 특집인 줄 알고 왔는데 여러분 앞에 있습니다. 막상 여러분 앞에 있으니 미안한 마음이 듭니다. 미안한 만큼 열심히 최선을 다해 임하겠습니다.” 연병장을 가득 메운 채 체력훈련을 받고 있는 어린 장병들 앞에서 하하의 마음은 한껏 뭉클해졌다. 갑자기 바캉스에서 군대로 오게 됐으니 짜증이 날만도 했을 법했지만, 하하는 그 어린 훈련병들을 보고는 그런 마음이 “눈 녹듯 사라졌다”고 말했다.

유재석은 그 날 날씨가 “너무 더웠는데 굉장히 뭉클했다”고 말했다. 그래서였을까. 훈련병들에게 각오를 말하라는 조교의 요청에 그가 먼저 전한 말은 “무더운 여름 여러분 몸 건강히 훈련하십시오.”라는 위로와 걱정 그리고 격려에 가까웠다. 단 몇 시간 만에 구명병사로 등극한 박명수는 말문이 막혔는지 “이 나라를 위해 이 한 목숨 바치겠다”는 지나치게 비장한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일찌감치 온 더위 때문인지 아니면 그 곳이 군대였기 때문인지 화면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짠내’가 물씬 나는 모습들이었다. 제식훈련을 하고 들어와 옷을 갈아입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런닝셔츠는 땀으로 젖어있었다. 워낙 땀이 많은 정준하의 얼굴은 땀범벅이었다. 그들이 체험한 고작 몇 시간이 그 정도인데, 훈련병들은 오죽할까.



물론 이런 모습들을 보여주려는 것이 애초에 <무한도전>이 ‘진짜사나이’를 표방하며 군대에 오게 된 이유는 아니었을 것이다. 본래 과거에 했던 자선경매에서 박명수가 <진짜사나이>에 나가겠다고 한 바 있었기 때문에 그것이 실현된 것이었다. 다만 <진짜사나이>가 종영되었기 때문에 잊고 있었던 것을 굳이 <무한도전>이 끄집어내 온 것일 뿐이다.

게다가 김태호 PD가 줄곧 해왔던 ‘천당에서 지옥으로’ 상황을 바꾸는 그 방식으로 ‘바캉스 대신 군대’라는 아이템이 기획되었을 것이다. 실제로 그 기획은 효과적이었다. 바캉스를 가는 줄 알고 잔뜩 부풀어있던 출연자들은 대신 훈련소에 입소하게 되었고, 그들이 바캉스에서 요구했던 식사와 잠자리(?)를 모두 얻게 되기는 했으니.



박명수는 역시 기대한 대로 사상 초유의 구멍병사로서의 면모를 과시하며(?) 빵빵 터트려 주었다. 그 긴장감 넘치는 ‘입소신고’에서 ‘입소’를 ‘입주’라 말하는 기막힌 실수로 가뜩이나 웃음을 참는 동료들을 참지 못하게 만들었다. 체력훈련에서도 혼자 런닝셔츠를 챙겨입고 나오지 않아 웃통을 벗고 훈련에 임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어딘지 짠한 데 웃지 않을 수 없는 상황들이 박명수로 인해 끝없이 생겨났다.

하지만 이번 ‘진짜사나이’ 특집에서 유독 짠하고 가슴에 다가왔던 순간은 바로 그 더위 속에서도 훈련에 임하고 있던 훈련병들의 모습이 아니었을까. ‘밀리터리 바캉스’라는 표현으로 이번 특집이 명명되었지만, 실제로 이 더위에 바캉스를 떠나는 이들이 있는 반면, 훈련소에서 땀을 흘리고 있는 어린 훈련병들이 있다는 것을 그 짧은 장면 하나가 보여주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