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둥지탈출’, 다 큰 연예인 자녀들 여행을 왜 봐야 할까
기사입력 :[ 2017-07-16 10:25 ]


‘둥지탈출’의 걸림돌, 연예인 자녀 출연의 불편함

[엔터미디어=정덕현] MBC 예능 프로그램 <일밤-아빠 어디가>를 만든 김유곤 PD가 tvN으로 이적해 만든 <둥지탈출>은 전작과 유사하면서도 조금 달라진 관찰카메라의 시점을 제공한다. 유사한 점은 연예인(정치인도 포함)의 자녀들이 조그만 촌 동네를 찾아가 체험을 한다는 점이다. 달라진 점은 자녀의 연령대가 20대(10대도 포함)라는 것이고 부모와 함께 하는 여행이 아니라 그들끼리 독립해 떠나는 여행이며 국내가 아닌 해외라는 점이다.

확실히 연령대를 바꾸고 해외로 떠나 그들끼리 여행을 해나가는 과정은 다르지만 그 느낌은 <아빠 어디가>와 크게 다르지 않다. 그것은 그들을 들여다보는 부모들의 시선이 스튜디오 촬영분으로 붙여져 있기 때문이다. 제아무리 나이가 들었어도 부모 눈에는 여전히 아이다. 그래서 하다못해 숙소를 하나 정하는 일을 성공해내거나 잘못된 선택으로 조금 힘든 길을 가게 되는 장면을 보는 부모들은 물가에 내놓은 어린 아이를 보듯 기쁨과 안타까움이 교차한다.

<둥지탈출>의 관전 포인트는 그래서 저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가 그러하듯이 부모의 시선으로 바라보게 함으로써 자식들의 행동들을 애정을 갖고 보게 만드는 바로 거기에서 나온다. 집에서 봤을 때는 그저 평범해 보였거나 내성적이었던 아이가 막상 바깥에서 또래 아이들과 함께 하자 나오는 전혀 다른 모습은 그래서 부모를 놀라게 하고, 만일 시청자들 역시 그 부모의 시점을 공유하게 된다면 그러한 놀라움을 공유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문제는 바로 그 ‘부모의 시점을 공유한다’는 그 전제가 과연 통할 수 있을 것인가 하는 점이다. 연예인 자녀들이 출연하는 방송에 있어서 시청자들이 먼저 갖게 되는 건 불편함이다. 과거 김유곤 PD가 이끌었던 육아예능이 한창 트렌드가 되었을 때만 해도 연예인 자녀의 출연은 오히려 그 일상적인 스타의 모습과 어우러지는 친근함으로 다가왔다. 하지만 연예인 가족이 여러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자주 등장하기 시작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그것은 상대적 박탈감을 주는 불편함으로 바뀌었다. 일반인에게는 어려운 방송출연의 기회가 너무나 쉽게 주어지고 그를 통해 연예인이 되는 경우도 생겨나기 때문이었다.

그래서 <둥지탈출>은 연예인 자녀들이 해야 할 미션들을 더 힘겹게 구성했다. 오르기도 쉽지 않은 네팔의 산꼭대기에 있는 마을에 그들의 정착지를 꾸렸고, 거기서 살아가는 것도 그들 스스로 해결하는 것으로 룰을 정했다. 결국은 부모로부터 독립해 스스로 서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프로그램의 기획의도가 된 것도 이런 연예인 자녀의 출연에 대해 느끼는 시청자들의 불편함을 상쇄하기 위한 것과 무관하지만은 않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게 쉬운 일은 아니라는 게 첫 방송이 나온 후 시청자들의 반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유곤 PD는 출연자들의 부모 입장이 되어 보기를 바랄 것이지만, 시청자들은 거꾸로 연예인 자녀들의 해외여행을 통한 독립 과정을 왜 봐야 하는가를 질문한다. 특히 20대 청춘들이 현재 겪고 있는 힘겨운 현실들을 떠올려 보면 이러한 독립 여행이라는 것조차 너무나 다른 나라 이야기처럼 들리는 게 사실이다.

물론 <둥지탈출>의 아이들을 마치 내 아이들처럼 여기며 바라본다면 충분히 그 과정이 주는 흥미진진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낯선 곳에서 의외의 사건들과 부딪치며 성장해가는 모습이 흐뭇할 수도 있다. 하지만 현실은 그런 타인의 아이들(그것도 여유 있는)을 바라보며 흥미진진하거나 흐뭇해할 여유가 별로 없다는 것이 문제다. <둥지탈출>은 과연 이 심리적 장벽을 넘어설 수 있을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