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품위녀’, 뻔뻔한 저 속물들 향한 김선아의 우아한 폭로
기사입력 :[ 2017-07-16 14:29 ]


불륜하고도 당당? ‘품위녀’가 그려내는 독특한 복수 방식

[엔터미디어=정덕현] JTBC 금토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에서 처음으로 이 강남의 아줌마들이 모임을 갖는 장면을 기억하는가. 이른바 브런치 모임이라며 갖가지 값비싼 명품들로 치장한 그들은 우아한 척 고상한 척 한다. 하지만 그들이 나누는 대화라는 것은 고상과 우아와는 거리가 먼 것이었다. 성형 시술 이야기에 아이들 학원에조차 드러내는 특권의식 게다가 은근한 불륜에 대한 뉘앙스까지.

그러나 그 브런치 모임의 실체가 폭로되는 건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차기옥(유서진)이 자신의 남편과 브런치 모임의 회원인 오경희(정다혜)가 불륜 관계라는 걸 알게 된 후 갖게 된 브런치 모임에서 드디어 본색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그녀는 아이들의 과외모임에 오경희의 아이를 배제하듯 이야기를 꺼냈고, 그러면서 그녀의 출신성분을 운운하며 언성을 높였다. 결국 참지 못하고 터져 나온 불륜 사실에 대한 폭로는 머리채를 잡고 스파게티를 얼굴에 뿌리는 볼썽사나운 드잡이로 이어졌다.



두 사람이 드잡이를 하고 둘을 말리기 위해 함께 뒤엉켜버린 다른 브런치 모임 회원들의 난장판이 벌어지자 레스토랑 직원이 서둘러 가게 문을 닫는다. 카메라는 유려한 음악과 함께 그들의 난장판을 레스토랑 바깥에서 빠져나오며 보여주고 서서히 레스토랑의 차양막이 내려오며 그들의 싸움판이 가려진다.

브런치 모임을 소개했던 첫 방송의 풍경과 그 모임이 와해되는 이 난장판의 대비. 아마도 이 대비 장면은 속물근성 가득한 저들의 세상에 대한 <품위 있는 그녀>의 복수 방식이 아닐까. 그것은 모든 걸 다 가진 듯 부유하게 살아가며 우아를 떠는 그들의 삶이 사실은 천박하기 이를 데 없는 삶이라는 걸 폭로하는 방식이다.



그러고 보면 <품위 있는 그녀>에서 가진 것 없이 몸뚱어리 하나만으로 안태동(김용건) 회장의 마음을 사로잡아 그들 세상을 자신의 손아귀에 집어넣는 박복자(김선아)라는 캐릭터의 존재이유는 바로 이 폭로를 위한 것으로 보인다. 겉으로 보기엔 멀쩡하게 보였던 저들의 삶이지만, 박복자라는 변수가 그 안에 던져지자 그들이 살아가는 삶의 부박함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그녀는 마치 이들의 세계의 실제 색깔을 드러내는 리트머스지 같은 역할을 한다.

불륜을 저지르고도 뻔뻔하게 아무런 죄의식이 없는 안재석(정상훈)은 내연녀인 윤성희(이태임)를 사랑한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결코 아내인 우아진(김희선)과 헤어질 생각이 없단다. 그리고 그걸 나무라는 아버지 안태동에게 젊은 시절 불륜을 그토록 저질렀던 아버지가 자신에게 그런 말을 할 자격은 없다고 오히려 큰소리친다. 안태동 때문에 맘 고생하다 그의 아내가 일찍 죽게됐다며 우아진도 그렇게 되면 어쩔 거냐고 묻자, 안재석은 그럼 아버지처럼 박복자 같은 간병인 구해 재혼해 살 거라고 말한다.



그 장면들은 윤리의식 자체가 실종된 콩가루 집안의 면면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풍자적인 웃음을 주기도 하지만, 그 고통을 고스란히 겪는 우아진을 보면 그녀 대신 내연녀에게 주먹을 날려주는 박복자가 통쾌하게까지 다가온다.

그리고 생각해보면 이 부유한 저택의 사람들이 누리는 삶이라는 것이 가난한 서민들의 삶보다 결코 좋아 보이거나 행복해보이지 않는다는 점을 확인하게 된다. 불륜도 폭력도 일상화되어 있고, 심지어 그걸 저지르고도 죄의식조차 없는 뻔뻔한 속물들의 삶. 그걸 우아한 방식으로 폭로하는 데서 느껴지는 묘한 카타르시스가 <품위 있는 그녀>에 시청자들이 몰입하는 이유가 아닐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