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품위녀’, 김선아가 김희선 앞에선 유독 약해진다는 건
기사입력 :[ 2017-07-29 12:02 ]


‘품위녀’, 진짜 품위란 김희선처럼 해야 얻어지는 것

[엔터미디어=정덕현] 도대체 품위란 어떻게 해야 얻어지는 것일까. JTBC 금토드라마 <품위 있는 그녀>를 보면 특이한 점 하나를 발견할 수 있다. 그것은 마치 모든 걸 던져서 자신의 욕망을 성취하려는 박복자(김선아) 같은 인물이 마치 가시가 바짝 세워진 고슴도치처럼 모든 이들에게 공격적이지만 유독 우아진(김희선) 앞에서만은 약해지는 모습이다.

사무실까지 찾아와 그녀에게 칼을 들이대고 난동을 피운 죄로 안재구(한재영)가 경찰서에 수감되고 그녀는 결코 그를 꺼내줄 의사가 전혀 없어 보이지만, 우아진이 나타나 그녀에게 그걸 요구하자 그녀는 선선히 받아들인다. 어찌 보면 박복자는 우아진이 자신을 찾아주었다는 사실만으로도 기꺼운 마음이 되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고 보면 우아진의 남편 안재석(정상훈)이 바람을 피우는 내연녀 윤성희(이태임)의 머리채를 잡은 것도 박복자였다. 그녀는 우아진을 위해 그녀가 하지 못하는 일을 자신이 하겠다며 자신의 방식으로 윤성희에게 복수를 해주었다. 그건 단순히 자신의 이익으로만 행동하는 박복자의 모습과는 사뭇 다른 것이었다. 어찌 보면 우아진에 대한 호의의 행동처럼 보였던 것.



안태동 회장(김용건)의 집에서 박복자는 모두가 적이다. 물론 절대적인 권력을 쥐고 있는 안 회장이 그녀의 든든한 지지자이기 때문에 그녀를 어떻게 하지 못하지만, 그 집 사람들은 물론이고 그 집에서 일하는 사람들까지 그녀를 곱게 바라보지 않는다. 심지어 그녀가 들인 천방순(황효은)이나 그녀와 함께 일을 공모했던 구봉철(조성윤)까지 그녀를 적대시하기 시작한다. 권력을 손에 쥐자 측근조차 밀어내는 박복자의 행보가 그들까지 변화하게 만든 것이다.

거꾸로 우아진은 그 집 사람들은 물론이고 그 집에서 일하는 사람들까지 모두 호감을 갖는 인물이다. 회사에 문제가 터졌을 때 안태동 회장이 먼저 찾은 인물은 아들이 아니라 바로 우아진이었다. 그녀가 가진 합리적인 해결 방식에 대한 신뢰를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또한 박복자가 그 집에 들어와 회장을 끼고 농단을 시작할 때, 그 집에서 일하는 이들은 새삼 우아진이 했던 남다른 행동들(자신들의 자식들 생일까지 챙겨주고 가족 같이 행동하던)이 얼마나 품위가 있었는가를 깨닫게 됐다.

모두가 적인 박복자와 모두가 지지하는 우아진. 두 사람의 대결구도가 세워졌지만 이미 그 게임은 그래서 결판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현재는 박복자가 그 집안의 실권을 모두 장악했고, 심지어 안태동 회장이 자신의 지분을 온전히 그녀에게 넘겨주려 하고 있으며, 반면 우아진은 그 집을 나와 남편과의 이혼을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그것은 일시적인 상황일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심지어 박복자조차 마음이 가는 우아진이라는 인물은 그래서 권위라는 것이 가진 것으로 세워지는 것이 아니라 그가 하는 평상시 행동들이 축적되어 나오게 되는 진정한 품위로부터 가능하다는 걸 보여준다. 품위는 해준 만큼 고스란히 돌아오는 부메랑 같은 것이다. 그래서 타인에 대한 배려를 보이면 똑같이 그것이 그녀의 품위로 돌아온다는 것.

한 집안에서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 이야기이지만, 이 이야기는 확장해서 생각하면 한 나라의 권력이라는 것에도 똑같이 적용되는 것이 아닐까. 권력이라는 것이 어떻게 해서 얻어진다고 해도 그것이 품위를 통해 진정한 권위로서 세워지지 않는다면 결국은 허물어질 수밖에 없다는 것. 또 제 아무리 권력에서 밀려났다고 해도 그가 추구하는 행위들이 어떤 품위로 다가올 수 있다면 이에 대한 지지는 분명히 계속 이어지리라는 것. <품위 있는 그녀>의 대결구도가 그저 한 집안에서 벌어지는 치정의 이야기 그 이상으로 느껴지는 건 그 상황 자체가 꽤나 상징적으로 다가오기 때문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