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왕사’, 나무랄 데 없는 임시완의 연기가 아깝다
기사입력 :[ 2017-08-09 11:16 ]


‘왕사’의 안이함이 만든 부진, 봐야할 이유가 없다

[엔터미디어=정덕현] 사극은 과거가 아닌 현재를 담는다. 즉 과거 역사를 소재로 끌어오지만 그것을 굳이 지금 선택한 것에 대한 현재적 이유가 분명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보면 MBC 월화드라마 <왕은 사랑한다>가 지금 이 시점에 고려 충선왕의 이야기가 왜 필요했을까 하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 고려왕실 최초의 혼혈왕인 충선왕. 그의 사랑은 지금 우리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

훗날 충선왕이 되는 왕원(임시완)은 충렬왕(정보석)의 아들이지만 원나라 황제의 딸인 원성공주(장영남) 사이에 난 아들이라는 점에서 그 비극적인 태생의 위치를 가늠하게 한다. 물론 지금이야 국적이나 혼혈이 무슨 큰 문제일까 싶지만 당대는 고려시대가 아닌가. 그것도 억지로 부마국이 되어 맞은 아내를 통해 낳은 아들이라는 점은 충렬왕이 원에 대해 갖는 애증을 미루어 짐작할 수 있게 한다.

그래서 <왕은 사랑한다>에서 주인공 왕원을 가로막는 존재는 다름 아닌 충렬왕이다. 그는 아버지이지만 왕원을 마치 자신의 위치를 위협하는 존재로 여긴다. 아첨하는 무리들 사이에서 사냥과 주연에만 빠져 있는 왕으로 그려지고 있는 것. 본래 역사가 어떻든 이것은 왕원의 입장에서 드라마가 그려지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시점이다.



여기에 왕원과 대적하려는 왕전(윤종훈)과 송인(오민석)이 고려 제일의 거부 은영백(이기영)의 세력을 얻기 위해 그 딸인 은산(윤아)과 정략결혼을 하려하고, 그것을 막기 위해 원과 그의 친구인 왕린(홍종현)이 그들과 맞서는 대결구도가 들어있다. 그리고 주군인 왕원이 좋아하는 여자이기 때문에 그 앞에서 속내를 밝히지 못하고 은산을 연모하는 왕린의 이야기가 또 한 줄기다.

그래서 <왕은 사랑한다>의 이야기는 정치적인 대결구도가 밑그림으로 깔려 있긴 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사랑 이야기로 귀결한다. 지금껏 흘러온 이야기들은 그래서 왕원과 은산의 신분을 숨긴 채 서로를 연모해가는 과정이 대부분이다. 정략결혼을 하려는 시도가 은산의 위기를 불러온다면 그 정략결혼이 얼마나 왕실에 위협적인가를 내세워 막는 왕원의 이야기는 그래서 이 드라마의 멜로 구도로 이어진다.

100% 사전 제작된 <왕은 사랑한다>의 이야기가 생각만큼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는 건 그 뻔한 멜로 구도가 그다지 지금의 시청자들의 욕망을 건드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것이 지금 현재의 현실적인 어떤 부분을 건드리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다소 한가로운 사랑타령처럼 여겨질 수밖에 없다. 혼혈왕을 통한 다양성의 문제를 건드리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정치적 대결구도를 통해 당대의 적폐를 청산하는 이야기도 아니다.



물론 중국과의 문화교류의 차원을 상징적으로 표상하는 이야기로서 충선왕이라는 당대의 혼혈왕이 의미를 갖는 건 분명하다. 하지만 이런 관점도 지금의 사드 배치로 인한 한중 관계의 냉각과, 그 사이에 중국 방송사들이 국내 프로그램들을 마구잡이로 베끼는 상황들이 반복되며 생겨난 불편한 정서들로 인해 별 의미를 찾기가 어려워졌다. 결국 이런 의미들이 실종된 상황에서 <왕은 사랑한다>에 남겨진 건 멜로구도 하나다. 그것이 제아무리 절절한 운명적 사랑의 이야기라고 해도 지금의 대중들에게 닿기는 쉽지 않다.

임시완 같은 배우의 연기는 나무랄 데가 없다. 하지만 이런 배우의 연기가 아깝게 여겨지는 건 대본과 기획이 너무나 지금의 현재와 맞닿는 부분을 찾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봐야할 이유가 부재한 사극은 그저 과거의 이야기로밖에 남지 않는다는 점에서, <왕은 사랑한다>가 처한 부진의 이유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