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아르곤’ 깐깐 김주혁과 짠내 천우희, 의외로 잘 어울리네
기사입력 :[ 2017-09-06 13:47 ]


‘아르곤’, 빈틈없는 김주혁과 겁 없는 천우희의 캐릭터 시너지

[엔터미디어=정덕현] 앵커와 용병 취급받는 구박덩어리 기자지만 이 조합 볼수록 기대된다.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의 앵커 김백진(김주혁)과 계약직 미생 기자 이연화(천우희)가 그들이다. 얼핏 보면 이 조합이 무슨 힘을 발휘할까 싶지만 두 사람의 캐릭터가 이들이 해나가야 하는 싸움에 의외로 잘 어울린다.

앵커 김백진은 모든 일에 있어 철두철미한 완벽주의자다. 그저 임기응변으로 했던 일처럼 여겨진 것조차 어떤 계산에 의한 것이다. 그런 캐릭터를 드러내는 대목이 미드타운 붕괴사고의 책임을 현장 소장에게 뒤집어씌운 것에 대한 추가보도를 거부할 때 이연화를 인터뷰자로 갑자기 세운 장면이다.

사실 김백진은 이연화를 자신의 아르곤 팀원으로 받아들이지 않고 있었다. 그녀가 자신을 찍어 누르려고 하는 보도국장 유명호(이승준)가 심어놓은 스파이로 의심했던 것. 방송 사고라도 나면 어쩔 뻔 했냐는 신철(박원상)의 물음에 그는 그런 방송에 팀원들을 다치게 할 순 없었다고 말했다. 즉 이연화는 자신의 팀원이 아니기 때문에 사고가 나도 괜찮다는 판단으로 그녀를 세웠다는 것.



반면 <아르곤>을 <미생>처럼 보이게 만드는 기자 장그래 이연화는 스스로 자신이 막장에 서 있다는 걸 인정한다. 그래서 못할 것이 없다. 발로 뛰어 미드타운 붕괴사고 이면에 고위급 정부 관료까지 연루된 정황을 담은 사진을 찍어온다. 김백진은 이연화의 합리적 의심을 ‘소설’이라 일축했지만 그녀가 가져온 증거에 놀란다. “용병이라 그런가 겁이 없어”라고 말하는 김백진은 결국 이 사건을 끝까지 맡아 보라고 이연화에게 말한다.

그러면서 김백진은 이 사건의 배후를 추적하는 일을 그들만의 비밀로 하자고 선을 긋는다. 그런데 거기에도 김백진의 빈틈없는 계산이 들어가 있다. 그는 어찌 보면 위험할 수 있는 이 사건추적에 팀원들이 다치는 걸 원치 않고, 그래서 자신과 이연화 둘이서 그 위험을 감수하려 하는 것.

한편 이 둘이 싸워야 할 대상이 의외로 거대한 게이트로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 드라마는 더 흥미진진해졌다. 단지 방송사 내에서 벌어지는 김백진과 유명호의 대립구도처럼 시작했던 이야기는, 그 이면의 게이트가 드러나면서 김백진이 사고 희생자들을 위해서 비리를 파헤치고 진실을 찾아나가며 거대 권력과 맞서게 되는 스토리로 확장되었다.



이 거대 권력과 한 판 싸움을 벌이게 되는 김백진과 이연화의 조합이 흥미로운 건, 경험에서 묻어나오는 빈틈없는 경력자의 노련함과 계약직인 데다 팀 내에서도 구박만 받는 막장 신입 기자의 패기와 열정이 의외의 시너지를 발생시킨다는 점이다. 물론 거기에는 미생 이연화가 기자로서 차츰 성장해가는 과정을 본다는 흐뭇함이 깔려 있고, 김백진과 멜로는 아니더라도 선후배 관계의 진전 같은 훈훈함이 존재한다.

언론 적폐 청산의 이야기가 절실해진 요즘, 응당 해야 할 일들을 해나가는 바람직한 언론인들의 사투가 보여주는 심정적 지지는 그 어떤 것보다 클 수밖에 없을 것이다. 그 대중적 열망을 담아 <아르곤>의 김백진과 이연화 조합에 대한 기대감도 더 커지고 있다. 어울리지 않을 것처럼 보이지만 의외로 시너지를 발휘하는 그 캐릭터가 자연스럽게 만들어낸 조합의 힘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