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부암동’, 복수 성공해도 뭔가 시원한 느낌 부족한 까닭
기사입력 :[ 2017-11-09 17:26 ]


‘부암동 복수자들’, 이런 복수가 정말 최선의 방법일까

[엔터미디어=정덕현] 복수를 하긴 했는데 어째서 미진한 느낌이 들까.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이 드디어 홍상만(김형일) 교장과 주길연(정영주)에게 복수를 하긴 했다. 홍도희(라미란)의 딸 희경(윤진솔)이 주길연과 그의 아들 황정욱(신동우)의 계략에 빠져 폭력교사 낙인이 찍혔고 심지어 마녀사냥을 당하는 처지에 몰렸지만 의외로 사건은 너무나 쉽게 풀려버렸다. 이수겸(준)이 백서연(김보라)으로 하여금 황정욱의 문병을 가게 해 그것이 모두 가짜라는 게 담겨진 동영상을 찍었던 것.

사실 폭력교사 낙인이 찍혀 신상이 털리고 마녀사냥을 당하는 처지에 몰렸다는 건 교사를 꿈꾸는 이에게는 치명적인 사건이 될 수 있다. 그래서 그 진실을 제대로 밝혀내고 거짓에 가담한 이들을 처벌하는 그 일련의 과정들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그렇게 누명을 법적으로 벗는다고 해도 한번 뒤집어쓴 마녀의 오명은 쉽게 사라지지 않는 게 우리네 현실이니 말이다.

하지만 <부암동 복수자들>은 이 중요한 증거가 되는 동영상을 엉뚱하게 활용한다. 주길연을 협박해 홍상만 교장에 복수의 카드로 활용하는 것. 신고나 언론에 제보를 하는 것이 아니라 복자클럽의 홍도희는 주길연을 찾아가 아들을 위해서 자신들이 시키는 대로 하라고 한다. 그리고 홍상만을 카페로 불러내 그가 이 사건에 주길연과 가담했다는 사실과 홍도희의 생선가게를 공권력을 움직여 업무방해를 했던 것, 그리고 학교에서 벌어졌던 성추행 사실까지를 폭로하게 만든다.



물론 홍상만 교장에 대한 복수는 통쾌하기 이를 데 없다. 결국 술에 취해 홍도희의 집을 찾아와 주정을 부리는 홍상만은 버스 정류장에 버려진 채 ‘동남아(동네에 남아도는 아저씨)’의 주인공이 되는 굴욕을 겪는다. 하지만 주길연과 그의 아들에 대한 처벌은 그들이 사과하는 것으로 마무리되고 결국 희경은 사건 진상을 제대로 밝히지 못하고 복권이 아닌 스스로의 퇴직을 결정한다.

지난 주 방송분에서 김정혜(이요원)는 물론이고 이미숙(명세빈) 그리고 홍도희까지 모두 곤경에 처하고, 결국 복자클럽이 와해될 위기에 몰렸던 것을 떠올려보면 이번 회에서의 주길연과 홍상만 교장에 대한 복수는 일견 시원한 면이 있다. 하지만 여기서도 남는 미진함은 왜일까.

그것은 잘못된 사안의 중함에 비해 이들이 하는 복수의 방식이나 법적 처벌이 어떤 면에서는 너무 약하거나 적절하지 않은 면이 있어서다. 사실 홍도희의 입장이라면 홍상만에 대한 복수보다 우선되어야 할 것이 희경의 미래에 관한 것이고, 그 미래가 스스로의 포기가 아니라 잘못된 현실이나 거짓과 싸워나가야 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그저 못된 이들을 잠시 혼내주는 것으로 ‘복수를 했다’ 자축하는 건 너무 드라마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를 단순하게 바라보고 있다는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사실 이런 식으로 드라마가 성추행이나 마녀사냥 같은 심각한 사안에 대해 조금은 황당하고 어찌 보면 어린아이들의 장난처럼 그들을 잠시 간 망가뜨리는 것으로 복수를 했다 치부하는 건 너무 안이해 보인다. 그런 간단한 처결 정도면 충분히 이 사회적 문제가 해결될 것처럼 여겨지게 만들기 때문이다.

물론 드라마는 세상을 직접적으로 바꿀 수는 없다. 하지만 그래도 드라마가 심각한 현실을 끌어와서는 너무 장난스럽게 다뤄버리고 그걸 복수라 치부하는 건 너무 진지하지 못한 태도다. 코미디를 통한 접근이라고 하더라도 그 웃음의 이면에 있는 사회적 사안들마저 코미디처럼 가볍다 얘기하면 곤란하지 않을까. <부암동 복수자들>의 복수를 보면서 남는 미진함은 아마도 여기서 비롯된 것일 게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