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크로스’ 살벌·따뜻한 고경표 연기력, 칭찬받아 마땅하다
기사입력 :[ 2018-02-13 11:24 ]


‘크로스’ 고경표의 메스, 그 살벌함과 따뜻함 사이
경계 넘는 ‘크로스’, 고경표라는 배우의 경계 넘기

[엔터미디어=정덕현]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88>에서 고경표가 연기한 선우는 홀로 살아가는 엄마에 대한 마음이 살뜰한 착한 아들이었다. 이런 면모는 연애에서도 그대로 이어져 성보라(류혜영)에 대한 일편단심을 보여줬다. 가로등 아래서 고경표가 성보라와 나누는 첫 키스는 그래서 시청자들의 가슴을 따뜻한 설렘으로 채워주기에 충분했다.

고경표는 이 드라마 이전 영화 <차이나타운>에서는 선우와는 완전히 다른 얼굴로 등장해 살벌한 악역을 연기하기도 했다. 드라마에서의 그 따뜻했던 눈빛과 훈훈했던 미소와 달리 이 영화 속에서는 야비한 눈빛과 치 떨리는 차가움으로 소름 돋는 긴장감을 만들었다. 우리는 <차이나타운>과 <응답하라 1988>을 통해 고경표의 그 얼굴에 다양한 표정들이 숨겨져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었다.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는 그런 점에서 보면 이 살벌함과 따뜻함 사이를 오가는 고경표를 볼 수 있는 작품이다. 장기밀매조직에 의해 처참하게 장기가 모두 적출된 채 사체로 발견된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의사가 된 강인규라는 인물이 바로 고경표가 맡은 역할이다. 교도소에 수감된 살인범 김형범(허성태)을 아주 조금씩 고통스럽게 죽이기 위해 독이 되는 약물처방을 내리는 모습은 복수자의 섬뜩함을 보여주지만, 장기밀매조직에 잡힌 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사력을 다하는 모습은 따뜻한 마음을 가진 의사로서의 면면을 보여준다.

강인규가 이런 양면을 보이는 이유는 그가 겪은 아픈 과거사 때문이다. 아버지의 죽음과 남은 여동생의 죽음. 아버지는 장기밀매조직에 의해 장기가 적출되었지만, 지병을 앓다 죽음을 맞게 된 여동생은 장기기증을 했다. 아버지로 인해서 장기밀매조직에게 복수하겠다는 일념을 갖지만, 지병을 앓다 결국 사망한 여동생에게 남은 부채감은 그로 하여금 죽어가는 생명을 포기하지 못하게 만든다.



장기밀매조직으로부터 가까스로 구해낸 소녀가 응급실에서 심정지가 왔을 때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건 그 소녀로부터 여동생의 기억이 떠올랐기 때문이다. 그 기억은 그래서 복수심에 불타는 강인규를 생명 앞에 최선을 다하는 의사로 만들어주는 힘이 된다. 장기기증으로 누군가의 생명을 이어준 그의 여동생은 그래서 오빠인 강인규에게도 따뜻한 인간애의 마음을 남기고 떠났다.

살벌함과 따뜻함을 오가는 강인규라는 인물이 가진 경계를 넘나드는 면면은 그래서 이를 연기하는 고경표에게도 배우로서의 경계를 넘나드는 새로운 도전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이미 <차이나타운>과 <응답하라 1988>을 통해 확인했던 것처럼, 고경표는 이 상반된 모습을 너무나 자연스럽게 넘나들고 있다.



멜로에 장르물, 선한 인물에서부터 극악무도한 악역, 착한 의사와 살인을 꿈꾸는 의사 사이를 넘나드는 고경표의 연기는 그래서 강인규라는 의사가 메스를 들 때마다 상반된 감정을 불러일으킨다. 장기이식으로 누군가를 살리기 위해 드는 메스는 생명에 대한 간절함이 더해지지만, 누군가를 죽일 듯이 복수심에 불타 드는 메스는 무시무시한 느낌으로 다가온다. 배우로서 하나의 메스로 이런 다른 느낌을 줄 수 있다는 건 충분히 박수 받을 일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영화 <차이나타운>스틸컷]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