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김남주·김선아의 아우라가 유독 남다르게 다가온다는 건
기사입력 :[ 2018-03-07 15:53 ]


엄마 아닌 여성, 김남주와 김선아가 그리는 진짜 중년여성상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최근 방영되고 있는 드라마들 중에서 주목되는 두 캐릭터가 있다.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의 고혜란(김남주) 앵커와 SBS 월화드라마 <키스먼저 할까요?>의 안순진(김선아)이 그들이다. 언뜻 보면 두 캐릭터는 완전히 다른 상반된 면면으로 보여진다. 하지만 이 두 캐릭터들에는 몇 가지 공통점이 있다. 그건 중년 여성들이라는 점이고, 중년이면 으레 등장하는 엄마 캐릭터가 아니라 한 독립적인 주체로서의 여성 캐릭터라는 점이며, 현직이든 전직이든 커리어우먼이라는 사실이다.

이 두 캐릭터가 주목되는 건 이들이 공통으로 처하고 있는 현실 때문이다. <미스티>의 고혜란은 커리어우먼으로서 앵커 자리에 오르고 청와대 대변인 물망에까지 오른 인물이지만 사방이 지뢰투성이다. 성공을 위해서라면 어떤 일이든 서슴지 않았지만 그런 선택들이 그에게 위험요소로 부메랑처럼 돌아온다. 다행스러운 건 그나마 영향력을 가진 변호사 남편이 그의 편이라는 것이지만, 그의 타협 없는 보도는 정치권과 법조계, 언론까지 이어진 권력의 카르텔의 조직적인 공격을 받게 된다.



물론 고혜란이라는 인물 역시 완전히 선한 인물이라고 할 수는 없다. 하지만 유리천장을 넘기 위해 또 밑에서 치고 올라오는 젊은 후배들과의 경쟁에서 이기기 위해 싸워가면서도 진실보도를 위한 소신을 굽히지 않았다. 특히 남성들이 차지하고 있어 그들끼리 공고히 하고 있는 권력 시스템 속에서 자신의 자리를 지켜내려는 커리어우먼으로서의 면면은 많은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기에 충분했다.

고혜란이 치열한 사회생활 속에서 당당히 싸워나가는 커리어우먼에 대한 동경을 담고 있다면, <키스 먼저 할까요?>의 안순진은 베테랑 스튜어디스로서 커리어우먼의 경력을 갖고 있지만 이혼 당하고 소송으로 사채 빚까지 진 여성 캐릭터의 동정을 담고 있다. 특히 퍼스트 클래스의 갑질하는 손님에게 제대로 한 방 먹인 후, 일자리에서도 쫓겨난 그는 사실상 아무런 삶의 의욕조차 갖지 못한 채 살아간다.



고혜란이 사랑마저도 성공을 위해 이용하는 인물이라면, 안순진은 벼랑 끝에 몰린 현실 속에서 돈 많은 남자라도 잡아 인생역전을 꿈꾸기도 하는 인물이다. 물론 그런 이용의 목적에도 불구하고 자신을 진정으로 이해해주고 공감해주는 남자에게 서서히 사랑의 감정을 갖게 되지만.

고혜란도 안순진도 중년의 커리어우먼으로서 엄마도 아니고 그렇다고 사랑에 목매는 여성도 아닌 현실적인 인물이라는 점은 시청자들이 이 두 캐릭터에 공감하는 가장 큰 이유다. 물론 그 현실을 대하는 서로 다른 방식 때문에 시청자들은 이 캐릭터들에게 ‘동경’과 ‘동정’으로 나뉘는 반응을 보이지만, 그들이 처한 녹록치 않은 현실은 크게 다르지 않다. 각자 중년 커리어우먼이 저마다 살아남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그 대목에 대한 공감대가 크다는 것.



이것은 아마도 이 두 캐릭터를 연기하는 김남주와 김선아에게 이 작품이 주는 남다른 의미일 것이다. 그들 역시 중견배우로서 작품들이 많이 요구하는 엄마상이나 여자가 아닌 진짜 중년여성상을 그려내고 싶었을 테니 말이다. 물론 그 파국이 보이지만 중년여성이라면 동경할 수밖에 없는 커리어우먼 고혜란과, 모든 걸 잃었지만 진짜 사랑을 얻을 것으로 보이는 안순진을 연기하는 이 중견배우들의 아우라가 남다르게 다가온다. 그건 어쩌면 중견배우로서 그들이 버텨내는 그 치열함을 그대로 담고 있으니 말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