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리턴’ 박진희와 악벤져스를 망가뜨린 촉법소년의 아이러니
기사입력 :[ 2018-03-09 11:34 ]


‘리턴’, 법이 풀지 못한 매듭 탓에 그들은 현재를 살지 못한다

[엔터미디어=정덕현] 법이란 왜 공평하고 공정해야 할까. SBS 수목드라마 <리턴>이 하려던 이야기는 바로 이것이었다. 1999년 11월 4일 한 아이가 소년들이 모는 차에 치었다. 그들은 그 아이를 구할 수도 있었지만 바닷물에 던져 넣는 범죄를 저질렀다. 하지만 법은 공정하지 않았다. 부유한 집안의 소년들 넷은 이른바 ‘촉법소년’이라는 ‘보호대상’으로 치부되어 풀려났고, 가난한 집안의 한 소년이 그 모든 죄를 뒤집어썼다. 가해자들은 보호대상이 됐고, 아이의 엄마는 애타게 호소했지만 돌아온 건 누군가에 의해 저질러진 방화였다.

그 아이를 잃은 엄마로 돌아온 복수의 화신이 바로 최자혜(박진희)였다. 촉법소년으로 풀려난 네 명의 소년들은 이른바 ‘악벤져스’가 되어 여전히 갖가지 폭력과 범죄 속에서 살아가지만, 지금도 법은 가진 자들의 편이었다. 돈과 권력의 힘으로 그들은 갑질이 자신들의 당연한 삶이고, 그것이 못 가진 자들에게 떡고물이라도 주는 일이라 여기기까지 했다. 그 때 악벤져스에게 모든 사건을 한 소년에게 뒤집어씌우자 제안했던 인물이 바로 염미정(한은정)이었고, 혼자 죄를 뒤집어쓴 소년의 동생이 독고영(이진욱)이 챙겨주던 후배형사 동배(김동영)였다. 동배의 어머니는 죄인의 심정으로 실의에 빠진 최자혜를 챙기려 했고 결국 동배는 최자혜가 하려는 복수를 돕게 됐다.



최자혜의 복수는 이 드라마의 제목처럼 시간을 1999년 11월 4일 그 때로 되돌리는 것이었다. 이미 법의 판결은 나왔고 시간은 흘러 사건에 대한 기억조차 희미해져 가고 있는 현재지만, 피해자의 엄마였던 최자혜는 그 때의 시간으로부터 단 하루도 벗어나지 못했다. 가해자들은 죄를 잊고 제 멋대로 살아가고 있지만 피해자들은 그 때의 상처를 지금껏 안고 살아가는 현실. 최자혜가 꿈꾼 건 가해자들 역시 그 시간으로 되돌려놓는 것이었다.

그래서 또 다른 악벤져스의 피해자인 김정수(오대환)가 염미정를 살해해 그 시체를 악벤져스의 차량 트렁크에 넣어 둠으로서 과거 그들의 최자혜의 딸을 차로 치었을 때의 상황을 다시 재연시켰다. 최자혜는 아마도 예상했을 테지만 악벤져스는 이번에도 이를 신고하지 않고 사체를 유기하려 했다. 그 때부터 악벤져스에게는 계속 사건들이 터졌다. 최자혜의 계획대로 그들은 자신들 앞에 벌어지는 사건들을 통해 점점 과거 1999년의 사건을 떠올리게 됐다.

흥미로운 건 이렇게 덮어졌다 여겼던 과거의 죄가 들춰지자 그로 인해 갈등하는 가해자도 생겨났다는 점이다. 악벤져스의 한 명이었던 서준희(윤종훈)는 사건을 덮기 위해 자신마저 친구들이 죽이려 하고 가까스로 살아남게 되면서 갈등하기 시작한다. 이 모든 사건이 과거의 죄 때문에 벌어지고 있다는 걸 알게 되고 결국 자수하기로 마음먹는다. 강인호(박기웅) 역시 가정을 꾸린 한 아이의 아빠로서 갈등하게 되지만 그렇다고 과거의 죄를 다시 끄집어낼 수는 없다.



독고영은 최자혜에게 자신의 과거사를 고백한다. 자신 역시 친구를 죽게 했지만 촉법소년이라는 법 때문에 풀려났다는 것. 그는 죄를 저질렀지만 벌을 제대로 받지 못한 사실 때문에 지금도 또 앞으로도 평생을 사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야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자신도 지금 시간을 되돌려 그 때로 되돌아가고 싶지만 그건 불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최자혜에게 과거로의 ‘리턴’을 멈추라는 것.

<리턴>은 ‘촉법소년’이라는 법의 아이러니를 통해서 법집행이 공정하고 공평하게 이뤄지지 않을 때 피해자는 물론이고 가해자들까지 어떻게 삶이 파괴되는가를 보여준다. 피해자는 그 아픈 상처의 시간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하고, 가해자는 죄를 지어도 처벌받지 않았다는 사실 때문에 그 때 그대로 범죄를 저지르며 살아간다. 그리고 또 어떤 가해자는 처벌받지 않은 사실을 오히려 더 괴로워하며 살아간다. 법이 제대로 풀어내지 못한 매듭 때문에 그들은 모두 과거에 머물러 있을 뿐, 현재를 살아가지 못한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