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전참시’, 빵빵 터진다고 오버하다간 한 방에 훅 갈 수도
기사입력 :[ 2018-04-15 14:48 ]


‘전참시’가 가진 재미와 위험요소들

[엔터미디어=정덕현]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은 그 제목에 드러나 있듯이 ‘참견의 시점’이 주는 두 가지 재미요소를 갖고 있다. 하나는 연예인들의 리얼한 일상을 매니저와 엮어내며 보여주는 리얼리티 영상의 재미이고, 다른 하나는 그 영상을 보며 스튜디오에서 붙이는 후토크의 재미다. 한 가지만 있어도 빵빵 터지지만 두 개를 엮어놓았으니 그 파괴력도 두 배다.

사실 이런 형식은 <나 혼자 산다>가 차츰 정착시킨 방식이다. <나 혼자 산다>는 본래 스튜디오물이 따로 없이 시작한 프로그램이었지만, 차츰 스튜디오에서 토크를 나누며 누군가의 ‘혼자 사는 모습’에 이야기를 덧붙이는 방식으로 진화되었다. 현재의 트렌드라고 할 수 있는 관찰카메라 형식을 가져오면서 동시에 연예인들 특유의 입담이 더해지자 인물들의 캐릭터들도 더 생생하게 살아났다.

하지만 <전지적 참견 시점>이 한 가지 달랐던 건 거기 매니저라는 새로운 인물군이 투입되었다는 점이다. 이영자의 휴게소 음식 탐방기는 흥미진진하지만, 만일 그것 만이었다면 <전지적 참견 시점> 특유의 맛이 나지 않았을 지도 모른다. 그저 그런 먹방여행처럼 보였을 테니 말이다. 하지만 이영자 옆에서 항상 그를 따라다니며 하루에 몇 끼를 먹는지도 알 수 없을 정도로 계속 함께 음식을 먹어야 하는 매니저의 조금은 고단하지만 어떤 면에서는 즐거울 수도 있는 그런 어색한 모습들이 <전지적 참견 시점>의 새로운 재미 포인트가 되었다.



이런 점은 다른 출연자들의 경우에도 똑같이 드러난다. 이를테면 유병재의 매니저는 유병재만큼 이미 인기가 높다. 물론 유병재가 하는 인터넷 개인방송 ‘문학의 밤’으로 이미 이전부터 그 얼굴을 알리고 있었던 매니저지만, 이 프로그램에서 유병재와 그가 맞춰가는 기묘한(?) 합은 보는 이들을 흥미롭게 만든다. 조금은 짓궂게 유병재를 곤란한 상황에 빠뜨리기도 하고, 안되는 힙합으로 분위기를 싸하게 만들기도 하면서 유병재 특유의 기발한 아이디어나 툭툭 던지는 말들을 훨씬 재밌고 빛나게 만들어준다.

현장에서 벌어진 일들을 담은 영상들을 보면서 스스로 창피해하거나 부끄러워 어쩔 줄 모르는 모습들도 그들의 매력을 한껏 끌어올리는 요소다. 유병재는 낯을 심하게 가리는 모습을 그와는 정반대 흥부자인 홍진영과 함께 게임을 하는 장면 속에 고스란히 보여줬다. 하지만 그 장면 만으로 웃음이 나오기는 힘들 것이다. 스튜디오에서 그 장면을 보면서 유병재의 그런 낯가리는 면들을 재밌는 이야깃거리로 덧붙여주는 토크들이 있기 때문에 웃음이 빵빵 터진다. 그 장면들에서 부끄러워하는 유병재의 모습은 그래서 이상하게 보일 수 있는 표정의 속내를 드러내면서 그만의 캐릭터로 자리 잡는다.

하지만 이런 매니저와 함께 공개되는 연예인들의 일상이 항상 재미로만 이어지는 건 아니다. 매니저가 힘들어하는 모습이 담겨지면 웃긴 건 사실이지만(그건 마치 ‘극한직업-매니저편’ 같은 느낌을 준다) 그게 과하면 자칫 연예인의 ‘무리수’처럼 여겨질 수 있어서다. 이번에 출연했던 홍진영의 경우 ‘흥부자’에 ‘갓데리’라고 불리는 그 캐릭터가 부각되었지만, 끝없이 매니저에게 리액션을 요구하고 노래를 부르게 하고 안무 동작을 따라하게 하는 그 모습들은 보기에 따라서는 불편할 수도 있었다. 그것도 달리는 차안에서.



물론 그런 부분들을 상쇄시켜주는 역할 또한 스튜디오 토크다. 불편함을 스튜디오에 출연한 인물들이 끄집어내 비판하거나 꼬집는 걸 적극적으로 해준다면 그것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리해줄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런 면을 그저 웃음의 소재로만 넘긴다면 자칫 시청자들의 비판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MBC가 일찌감치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시도해왔던 연예인 리얼리티 카메라의 또 다른 연장선으로 볼 수 있다. 가감 없는 연예인들의 일상을 보여주면서, 비연예인에 가까운 매니저의 관점을 더해 시청자들도 몰입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었다. 리얼리티 영상이 주는 재미와 스튜디오 토크가 더해져 웃음은 두 배다. 하지만 그 리얼함이 과함으로 넘어갈 때 나올 수 있는 위험요소들을 사전에 찾아내 어떤 균형점을 만들어주지 못한다면 프로그램은 아슬아슬해질 수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