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라온마’, 우리도 어느새 정경호의 망상에 함께 빠져들었다
기사입력 :[ 2018-07-30 10:49 ]


‘라온마’의 미친 몰입감, 정경호의 망상이 깨지 않길 바란다는 건

[엔터미디어=정덕현] 뭐 이런 미친 몰입감의 드라마가 다 있나 싶다. OCN 주말드라마 <라이프 온 마스>는 촘촘하게 짜인 사건들이 만들어내는 반전 스토리의 쫄깃함은 기본이고, 그 밑바닥에는 그 곳이 현실인지, 꿈인지 알 수 없는 한태주(정경호)라는 형사의 상황이 깔려 있다. 지금껏 중간 중간 삽입되어 보여준 복선들을 이어보면 그는 사고를 겪고 의식을 잃은 상태다. 그래서 갑자기 1988년으로 돌아가 그 곳에서 강동철(박성웅)을 만나 함께 일련의 사건들을 수사해온 그 과정들이 모두 그 무의식 속에서 벌어진 일이 된다.

갑자기 TV 속 인물들이 한태주에게 말을 걸어오고, 응급한 상황인 듯 의사가 긴급히 응급처치를 하는 소리들이 그 1988년으로 돌아간 한태주에게 무시로 틈입해 들어온다. 그래서 그는 조금씩 의심하게 된다. 자신이 타임리프를 한 게 아니고, 의식을 잃고 있는 상황에서 무의식이 만들어내는 망상을 하고 있는 건 아닐까 하고 말이다. 갑자기 걸려온 전화 저편에서 “이제 곧 끝난다”며 “함께 집으로 돌아가자”는 목소리의 주인공 안민식(최진호)이 한태주의 눈앞에 나타나면서 의식과 무의식은 아슬아슬한 경계 사이에 서게 된다.



김경세(김영필)와 신철용의 살해 용의자가 되어 도주한 강동철의 무고를 밝히기 위해 한태주와 그 팀원들이 남모르게 수사를 진행하는 와중에, 이 사건을 맡은 안민식이 등장하게 된다. 그런데 한태주는 외부에서 들려오는 목소리를 통해 그 안민식이 의식을 잃은 자신을 수술해 깨어나게 해줄 수 있는 의사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그러니 “함께 집으로 돌아가자”는 그 말이 의미심장하게 다가올 수밖에 없다.

그런데 흥미로운 건 한태주가 갖게 되는 딜레마다. 그는 안민식이 무의식 혹은 망상이라고 부르는 이 1988년에서 만난 사람들과의 연분을 부정하지 못한다. 긴박하게 한태주를 부르는 윤나영(고아성)과 조폭들로 보이는 일단의 무리들에 의해 집단적으로 두드려 맞고 쓰러져 가는 강동철과 동료들을 향해 그는 달려간다. 안민식은 이제 거의 다 됐다며 함께 가자고 손을 내밀지만.



그 장면은 그래서 현실의 안민식이라는 의사가 한태주의 뇌를 수술함으로써 그 무의식 속의 망상을 제거하는 장면으로도 읽힌다. 그래서 그들을 향해 달려가며 하나씩 꺼져가는 불빛은 무의식에서 의식으로 돌아오는 과정을 역설적으로 보여주는 기막힌 연출이 아닐 수 없다. 다시 눈을 뜬 한태주는 과연 의식을 깨고 현실로 돌아온 것일까. 아니면 여전히 그 무의식 속에서 동료를 구하러 갔다 구사일생으로 깨어난 것일까.

<라이프 온 마스>가 놀라운 작품이라는 건, 한태주가 겪는 그 무의식과 의식 사이의 갈등을 시청자들도 똑같이 느끼게 만들어냈다는 점이다. 시청자들은 어느 순간부터 저 1988년도의 강동철과 윤나영 같은 인물들에 대한 애정이 생겨났다. 한태주가 조금씩 느끼게 되는 감정선의 변화를 시청자들도 갖게 되었다는 것이다. 그래서 한태주가 이대로 의식으로 돌아가는 것이 어딘가 못내 아쉽게만 느껴진다.



즉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의식을 잃은 형사라면 의식을 되찾고 깨어나는 것이 해피엔딩이 되는 것이지만, <라이프 온 마스>는 의식을 잃고 가졌던 무의식의 시간들과 그 곳에서 만난 인물들과의 사건들을 매력적으로 그려냄으로써 차라리 이 망상이 깨어나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을 갖게 만든다는 것이다. 놀랍지 않은가.

한태주가 망상에서 깨어나는 걸 아쉬워하는 대목은, 아마도 이제 2회만을 남겨 놓고 있는 <라이프 온 마스>를 보는 시청자들의 마음과 겹치는 부분일 게다. 어느 새 마지막회를 향해 가는 이 드라마의 매력적인 망상이 끝나지 않고 계속 이어지길 바라는 것. 원작 자체도 명작이지만, 리메이크가 하나의 새로운 창작처럼 여겨지는 <라이프 온 마스>의 놀라운 성취가 아닐 수 없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OC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