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시간’ 서현·김정현 연기력으로도 어쩌지 못한 신파의 늪
기사입력 :[ 2018-08-24 18:37 ]


‘시간’, 재미는 있지만 매력은 없는 이유

[엔터미디어=소설가 박진규의 옆구리tv] MBC 수목드라마 <시간>을 재미없는 드라마라고 말하기는 힘들다. 흙수저 설지현(서현)이 동생과 엄마의 죽음에 얽힌 미스터리를 풀어가는 구조는 그 자체로 흡인력이 있다. 또한 재벌가의 형편없는 자식이지만 기존의 재벌2세 캐릭터와 다른 ‘꼬장’미가 있는 천수호(김정현)도 나쁘지 않다.

특히 젊은 두 주연배우들은 본인들의 역할에 충실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시간>에서 아이돌의 색깔을 지운 서현은 서늘한 무뚝뚝함으로 설지현을 만들어 간다. 또한 재벌2세의 캐릭터와 어울리지 않을 법한 분위기의 배우 김정현은 오히려 기존의 배우들과 다른 컬러로 재벌가의 남자를 연기한다. 그 때문에 다소 진부해질 수 있는 재벌남 캐릭터가 심리극의 복잡한 내면을 지닌 인물처럼 다가오는 순간도 있다.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코믹연기를 능청스럽게 보여줬던 그가 비슷한 연기를 가지고 신파성 드라마에서 뜬금없이 예술영화의 주인공 같은 유니크한 분위기를 뽑아내는 것이다.

또한 주연배우들의 연기에 힘입어 드라마가 갖고 있는 특유의 분위기를 끌어내는 연출 역시 칭찬할 만하다. 시종일관 꿉꿉하고 우울하지만 <시간>은 지루하지는 않다. 우울한 감성을 품고 가면서도 빠른 템포의 화면 전환으로 보는 이들의 눈을 잡아끄는 매력이 있는 작품이다.



하지만 <시간>은 그만큼의 매력을 갖고도 시청자를 쏙쏙 빨아들이기에는 역부족인 듯싶다. 다이슨 청소기 시대에 동글이 청소기 같은 느낌의 드라마랄까?

아마도 시청자들은 더 이상 <시간> 같은 드라마를 미니시리즈로 보고 싶어 하지 않는 듯하다. 주말극이나 일일극에서 빈번하게 쓰이는 진부한 요소를 담뿍 담은 신파성의 드라마를 굳이 선택하지는 않는 것이다.

사실 몇 년 사이 한국 드라마의 색깔은 꽤 다양해졌다. 특히 미니시리즈나 케이블 채널의 드라마들이 그러하다. 장르적인 색깔을 선명하게 뽑아내면서도 한국적인 분위기를 놓치지 않는 작품들도 여럿이다. 혹은 웹툰이나 웹소설을 원작으로 삼아 만화 같은 가벼움을 살려서 남는 것은 없어도 보기에는 재미있는 드라마들도 있다. 혹은 영화 못지않은 화려한 스케일을 자랑하는 작품도 있다. 아니면 사회 문제를 치고 들어가 우리 사회 곳곳의 문제를 고발 성격의 드라마들도 예전과 달리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기 시작했다.



물론 작가의 과거 성공작인 KBS <비밀> 또한 역시 신파를 변주한 작품이었다. 하지만 <비밀>이 인기를 끈 것이 벌써 5년 전이었다. 사실 <시간>은 남녀주인공의 구도나 주변 인물의 성격 등이 <비밀>의 변주곡처럼 여겨진다. <비밀>보다 스케일이 커지고 서스펜스는 더 긴박해졌지만 진부한 틀을 바꿀 생각은 미처 하지 못했다. 여주인공의 가족들이 처한 상황이나 여주인공의 성격은 물론 남자주인공의 집안이 재벌가를 구성하는 요소 하나하나까지 지나치게 익숙한 것들이다. 아무리 배우들의 연기가 신선해도 그 틀이 달라지지는 않는다.

사실 대부분의 드라마가 익숙한 이야기의 변주이긴 하다. 하지만 수많은 경쟁작 중에서도 <시간>의 이야기 틀은 이미 유통기한이 한참 지난 종류의 것이다. 청소 도우미 남성이 등장하고, 건달 판사가 등장하는 와중에 여전히 재벌가 남자와 여주인공의 사랑 이야기라니. 거기에 덤으로 시한부의 삶까지. 우연히 채널이 고정되면 보게 되지만 딱히 시간 내서 보고 싶을 만한 매력까지는 없는 셈이다.

칼럼니스트 박진규 pillgoo9@gmail.com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