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와이프’, 어쩌자고 한지민마저 찌질한 캐릭터 만들려 하는가
기사입력 :[ 2018-08-31 10:55 ]


지성, 강한나에 이어 한지민까지, ‘아는 와이프’가 넘은 선들
갈수록 꼬여간다, ‘아는 와이프’ 풀어낼 방법은 있을까

[엔터미디어=정덕현] 어째서 이 관계들은 풀리지가 않고 꼬여만 갈까.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는 과거를 되돌려 달라진 현재를 살아가게 된 차주혁(지성)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처음에는 그것이 판타지인 줄 알았다. 분노조절장애가 있는 것처럼 보기만 하면 으르렁대던 아내 서우진(한지민)으로부터 벗어나 첫사랑 이혜원(강한나)과 결혼까지 하게 됐으니 말이다. 재벌가의 딸과 결혼해 갖게 된 부유한 삶과 장인댁의 힘으로 회사에서도 인정받는 사람이 됐다.

그런데 딱 거기까지다. 그 이후부터 차주혁의 판타지는 서서히 깨져나간다. 어딘지 자기 입장만을 주장하는 이혜원보다 같은 은행으로 오게 된 서우진이 눈에 들어온다. 차주혁은 자꾸만 서우진이 눈에 밟히면서도 어찌 할 수 없는 자신의 처지를 잘 알고 있다. 그래서 서우진과 친구 윤종후(장승조)가 서로 사귀게 된 걸 지지해주기로 마음먹는다. 하지만 그게 마음만큼 쉬운 일이 아니다. 과거를 되돌리기 전 아내였던 서우진의 진가를 뒤늦게 알게 되고 그래서 후회하기도 한다. 문제는 이러한 차주혁이 시청자들에게는 너무 자기중심적으로 보인다는 점이다.



한번 선택했으면 그 선택에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데, 차주혁은 과거의 아내인 서우진에게도 또 현재의 아내인 이혜원에게도 충실하지 못하다. 차주혁에 대한 비판적인 목소리가 커져서일까. 이혜원은 점점 악역으로 그려진다. 그래야 차주혁의 이런 모습들이 어느 정도 정당화될 수 있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젊은 남자와 외도를 하고 자기 중심적인 본색을 드러낸다.

어머니가 아파 병원에 가는 일로 장인의 출판기념회를 가지 못한 차주혁은 아내 이혜원의 본색을 확인하게 된다. 이혜원은 대놓고 말한다. 자신만을 위해 사는 사람이 필요하다고. 그래서 대뜸 이혼서류까지 택배로 보내온다. 그는 자신이 원하는 대로만 살려한다. 그리고 돈이면 뭐든 해결할 수 있다는 사고방식으로 차주혁을 황당하게 만든다.



처음에는 우유부단한 선택과 현재에 충실하지 못한 모습 때문에 차주혁이 비판을 받고, 그러자 악역을 자처하고 나선 이혜원이 그 비판을 다시금 떠안는다. 그런데 이게 끝이 아니다. 조금씩 차주혁에게 자신도 모르게 이끌리는 서우진은 결국 그 선을 넘어버린다. 술에 취해 차주혁에게 마음을 고백하고, 그러면 안 된다는 그에게 키스를 해버린다. 그것은 결국 선을 넘는 불륜이다. 시청자들은 이제 서우진마저 불편한 인물이 되어버리는 건 아니냐며 우려한다.

어째서 이 관계들은 풀리지 않고 계속 꼬여만 갈까. 애초에 드라마가 그리려던 건 이런 게 아니었을 게다. 단순히 과거를 바꿔 바뀐 현재를 살아가면서 과거에 우리가 모르고 지냈던 배우자에 대한 소중함 같은 걸 담아내려 했을 테니 말이다. <아는 와이프>라는 제목은 그래서 알고 있다 생각한 아내를 실상은 하나도 모르고 있었던 남편의 후회스런 참회가 담겨 있다. 또한 그렇게 알게 됐다 해도 다시 부부의 연으로 이어질 수 없어 그저 ‘아는 사람’처럼 거리를 두고 지내야 하는 남편의 처지도.



하지만 이런 의도와 달리 드라마가 그려내는 관계들은 비록 판타지라고 하더라도 ‘선을 넘는다’는 것 때문에 불편함을 만들어낸다. 아내가 있는데도 다른 여자를 신경 쓰는 남편, 남편의 부모는 신경도 쓰지 않고 자신만 중요하다 생각하며 나아가 다른 젊은 남자와 불륜적인 관계를 이어가는 아내, 또 알 수 없는 설렘으로 아내가 있는 남자에게 다짜고짜 마음을 고백하고 키스를 하는 여자. 물론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과정일 수 있지만, 그 선을 넘는 과정들이 주는 불편함이 느껴지는 건 어쩔 수 없다. 과연 계속 꼬여가는 이 관계들을 풀어낼 방법은 있는 걸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