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하나뿐인 내편’, 최수종 변방으로 밀어낸 팔색조 차화연 진가
기사입력 :[ 2018-10-29 16:41 ]


‘하나뿐인 내편’, 아직은 차화연 원톱 드라마인 까닭

[엔터미디어=소설가 박생강의 옆구리tv] KBS 주말드라마 <하나뿐인 내편>은 최수종이 오랜만에 현대극에 출연하는 컴백작으로 방영 전부터 화제가 되었던 작품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이 드라마는 최수종이 연기하는 강수일이 중심인물로 느껴지지는 않는다. 그렇다고 젊은 남녀 커플인 김도란(유이)과 왕대륙(이장우)이 매력적인 것도 아니다.

안타깝게도 유이와 이장우는 각각 MBC <결혼계약>과 MBC <오자룡이 간다>라는 대표작을 갖고 있지만 아직도 그 작품에서 보여준 캐릭터에서 빙빙 맴돌고 있는 듯한 인상을 준다. 물론 이장우의 경우 자기관리 안한 재벌가 자제의 볼살 어린 통통하게 당당한 모습을 현실감 있는 체형으로 보여주고 있긴 하지만.

이처럼 <하나뿐인 내편>은 주연진이 다소 심심한 주말극이다. 하지만 몰입감은 꽤 높은 편이다. 그리고 그 몰입감을 만들어내는 배우는 왕대륙의 어머니 오은영을 연기하는 차화연이다.



그간 차화연은 수많은 드라마에서 어머니라는 범주 안에서 다양한 성격들을 연기해 왔다. MBC <엄마>에서는 모성으로 대표되는 전형적인 엄마를 연기했고 <사랑해서 남주나>의 홍순애로 등장했을 때는 로맨스그레이의 주인공이 되기도 했다. 특히 차화연은 ‘엄마’를 연기하는 수많은 중견배우 중에서도 너무 과하지 않게 그러면서도 설득력 있게 감정선을 보여주는 배우였다. 감정을 폭발시켜 캐릭터의 감정을 연기하는 게 아니라 감정의 조명을 캐릭터가 처한 상황에 따라 다양한 음영으로 비춰내는 배우인 것이다. 그런 까닭에 SBS <시크릿 마더>에서 냉철하면서도 속내를 감춘 병원 경영자 박선자를 연기하는 데 아무런 이질감이 없었다.

하지만 <하나뿐인 내편>의 오은영의 경우는 그간 차화연이 연기해온 캐릭터와는 또 많이 다르다. 아니, 오은영은 기존의 주말극에 나왔던 주인공 어머니의 캐릭터들과도 미묘하게 결이 다르다.

욕망덩어리에 푼수처럼 보이지만, 나름 사려 깊은 성격이 있고, 그러면서도 자기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남들에게 미운 털이 박힌다. 또한 나름 집안에서 일어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나서다 의도치 못한 결과에 발을 동동 구르기도 한다. 결과적으로 사고뭉치가 되기 일쑤지만 이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특유의 귀염성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친구들은 그녀 때문에 속상하다가도 결국에는 그녀를 용서한다.



아마 기존의 드라마 중 오은영 캐릭터와 가장 흡사한 인물을 한국 주말극에서는 찾기가 힘들지 않나 싶다. 다만 오은영은 미드 <위기의 주부들>에서 테리 해처가 연기한 수잔 마이어 캐릭터와 일정 부분 닮은 부분이 있다. 오은영이 당황스러운 상황에서 안면근육을 모두 찡그리며 작위적으로 짓는 표정 역시 수잔 마이어와 살짝 겹치는 부분이 있다.

어쨌든 차화연은 이 복잡하면서도 귀여운 캐릭터를 성공적으로 소화해냈다. 얄밉게 보이지만 그러면서도 미워할 수 없는 이 인물의 모든 성격들을 하나도 놓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더구나 아직 강수일과 김도란 사이의 비밀이 밝혀지기 전이라 이 드라마는 조금 심심한 점이 있다. 그런 상황에서 <하나뿐인 내편>은 절친의 딸과 차남의 결혼 문제와 시어머니의 치매로 갈등상황을 만들어내고 있다. 그리고 이 갈등상황은 대부분 오은영에 의해 만들어지고, 오은영에 의해 반전되는 경우가 종종 있다. 말 그대로 <하나뿐인 내편>은 아직까지는 차화연이 연기하는 오은영의 원톱 드라마인 것이다. 그리고 얼핏 보면 주말극에서 뻔한 이 초기 스토리가 나름의 독특함을 확보하는 건, 오은영 캐릭터 그리고 캐릭터를 통해 다시 한 번 본인의 연기 패턴의 다양성을 보여준 이 중견배우의 힘이다.

칼럼니스트 박생강 pillgoo9@gmail.com

[사진=이매진아시아, 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