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남자친구’부터 ‘SKY캐슬’까지, 주춤했던 비지상파 다시 꿈틀
기사입력 :[ 2018-12-03 10:51 ]


‘도깨비’ 잇는 ‘알함브라’와 ‘품위녀’ 잇는 ‘SKY캐슬’

[엔터미디어=정덕현] 한동안 주춤했던 비지상파 드라마들이 다시 꿈틀대기 시작했다.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가 10%(닐슨 코리아) 시청률을 기록했고, 같은 채널의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이 7% 시청률을 넘겼다. 두 드라마 모두 2회 만에 거둔 성적이라 향후의 행보에 대한 기대감은 더 커지고 있다. JTBC 역시 금토드라마 [SKY 캐슬]로 4회 만에 7.4%를 찍었다.

그간 승승장구하다 최근 들어 잠시 고개를 숙였던 tvN의 변화는 더욱 극적으로 다가온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일드 원작의 정서적 차이를 이겨내지 못함으로써 큰 반향을 얻지 못했다. <나인룸>은 너무 들쭉날쭉하고 과장된 이야기 전개로 tvN드라마 같지 않은 느낌마저 주었다. <미스터 션샤인>이 썼던 왕관의 무게를 이어받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하지만 새로 시작한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독특하고 실험적인 소재임에도 불구하고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열광을 이끌어내고 있다. 항간에는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의 판타지 계보를 잇는 적자가 나타났다는 이야기까지 나온다. 그도 그럴 것이 <나인>과 [W]로 보여줬던 송재정 작가 특유의 판타지가 가진 매력이 이 작품에는 고스란히 묻어난다.

증강현실을 이용한 게임을 서로 차지하기 위해 벌어지는 쟁탈전 속에서 현실과 가상이 접목된 광경들은 SF적이면서도 동시에 판타지적인 느낌을 주고, 스페인 그라나다의 이국적 풍광 속에서 펼쳐지는 달달한 멜로가 더해진 데다, 이 게임이 실재와 연결되면서 벌어질 충격적인 사건들에 대한 기대감까지 생겨나고 있다. tvN이 그 자리에 <쓸쓸하고 찬란하신 도깨비> 같은 작품으로 세웠던 장르물과 판타지의 기대를 채워주기에 충분하다고 여겨진다.



한편 <제3의 매력>으로 살짝 고개를 숙였던 JTBC 금토드라마도 [SKY 캐슬]로 다시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SKY 캐슬’이라는 부유층이 사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뜨거운 사교육 전쟁의 이야기가 폭로하듯 전개되면서 동시에 이에 대한 비판적인 시선들이 던져진다. 첫 회에 서울대의대에 합격한 아들 때문에 부러움을 한 몸에 받던 그 엄마는 2회 만에 자살을 함으로써 그 이면에 숨겨진 넘어서는 안 될 악마의 유혹이 존재한다는 걸 실감하게 만들었다.

흥미로운 건 [SKY 캐슬] 역시 JTBC 금토드라마가 그간 구축해온 드라마의 색깔을 정통으로 이어받는 작품이라는 점이다. JTBC 드라마는 그간 <미스티>나 <품위 있는 그녀>, <밀회> 같은 작품들을 통해 기득권층을 비판하는 사회성 짙은 작품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던 전적이 있다. [SKY 캐슬]도 그 연장선에 있는 작품이다. 불편하지만 보다보면 우리네 현실의 축소판을 들여다보는 것 같은 실감 속에 빠져들 수밖에 없는 그런 작품.



사실 최근 들어 우리네 방송가에는 드라마들이 너무 많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월화에 5편, 수목에 7편, 금토일에는 무려 10편에 가까운 드라마가 방영된다. 하지만 쏟아지는 양에 비해 주목되는 작품은 그리 많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새해를 한 달여 앞두고 방송사들은 저마다 비장의 무기들을 꺼내고 있는 느낌이다.

그런데 새롭게 기지개를 켜는 작품의 면면을 보면 그간 그 채널이 쌓아온 드라마의 색채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으로 새로 피어나는 tvN의 장르물과 [SKY 캐슬]로 고개를 들고 있는 JTBC의 사회극이 주목되는 이유다. 이에 대해 지상파들은 어떤 대응으로 나올까. 자못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