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골목’ 백종원이 무릎 꿇고 싶을 정도인 숨은 고수 만났을 때
기사입력 :[ 2018-12-20 11:15 ]


‘골목식당’, 어려움 겪는 장인들에 대한 백종원 지지의 의미

[엔터미디어=정덕현] 지난 포방터 시장에 돈가스집이 있었다면 이번 청파동에는 햄버거집과 냉면집이 있다. 또한 지난 포방터 시장의 홍탁집에 비견되는 청파동의 피자집이 있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이번에도 극과 극을 보여주는 식당이 나란히 등장했다.

어떻게 저런 극과 극의 가게가 연거푸 등장할까. 이런 의구심 때문에 섭외에 대한 시청자들의 지적이 있었다는 걸 프로그램 오프닝부터 밝힌 백종원은 하지만 “제작진이나 작가 친척 가게가 아니냐”는 식의 그런 의구심은 사실이 아니라는 걸 명확히 했다. 만일 그런 일이 있다면 자신이 “직접 고발하겠다”고까지.

의도적인 건 아니지만, 이러한 극과 극의 식당이 등장하는 건 이 프로그램으로서는 그리 나쁘지 않은 일이다. 지난 포방터 시장 홍탁집도 그렇고 이번 청파동 피자집의 경우도 그렇지만 도대체 왜 저런 준비도 안된 집을 굳이 솔루션을 주는 대상으로 보여주는가 하는 목소리들이 나오는 건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이런 준비 안 된 집들이 갖고 있는 문제들을 꺼내놓는 건 방송으로서 화제성이 높아지기도 하지만, 실제로 이런 식당들이 적지 않다는 점에서 나름의 의미를 갖고 있다고 보인다.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면 식당 오픈할 생각하지 말라는 백종원의 메시지가 거기 자연스럽게 담기기 때문이다.



청파동 피자집은 전형적인 책으로만 공부해 연 집이라는 티가 역력했다. 장비들은 좋은 걸로 채워져 있었지만 전혀 마음의 준비도 되어 있지 않고 또 경험도 없는 사장이었다. 거기다 해외 유학 경험으로 가진 ‘겉멋’이 더해지고, 피자집에 대한 나름의 애착도 그리 없어 보이니 백종원으로서는 요령부득일 수밖에 없었다. 첫 회에 “폐업”이야기가 나오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

심지어 보는 이들도 화가 날 정도로 준비가 안 된 식당에 대한 질타가 쏟아져 나오지만, 이런 식당만을 보여주는 건 시청자들에게도 피곤한 일이다. 다행스럽게도 그 피곤을 풀어주는 건 이 프로그램이 의외로 발견해내는 숨은 장인들의 등장이다. 지난 포방터 시장에서 백종원이 발견한 돈가스집이 그렇듯이, 이번 청파동에서 백종원은 햄버거집과 냉면집에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 숨은 장인들을 발견했다.



1층에 있는 피자집과 같은 건물에 있는 지하 1층의 햄버거집은 점심시간의 풍경자체가 피자집과는 사뭇 달랐다. 숙대 근처라 대학생들로 북적였고, 반응도 좋은 편이었다. 백종원은 햄버거를 먹어본 후 패티가 어딘지 2% 부족하다고 말했지만, 그것이 쓰레기통까지 뒤져가며 연구한 이집 사장이 대학생들의 주머니사정과 느끼하지 않은 깔끔한 맛을 원하는 손님들을 파악해 내놓은 거라는 걸 알고는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그만한 노력들은 가게 곳곳에 묻어나 있었다. 대학생들의 시간표까지 붙여놓고 찾아오는 시간에 맞춰 준비하는 노력까지 엿볼 수 있었다. 이에 대해 김성주가 “치밀하시다”고 하자 햄버거집 사장은 “망하면 안되니까요”라고 말했다. 그만큼 절박하다는 의미였다.



피자집이 전혀 절박함이나 음식에 대한 애착이 보이지 않는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보면 햄버거집은 그와는 정반대의 절실함과 애착이 돋보였다. 결국 이 두 집은 잘되는 집과 잘 안 되는 집의 비교 점을 자연스럽게 드러낸다. 물론 상권이 형성되지 않아 두 집 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건 마찬가지지만.



냉면집의 경우에는 계절적 요인 때문에 겨울에는 냉면을 접어야 하는가를 놓고 부부가 의견대립을 하고 있었다. 오랜 세월 동안 냉면 하나를 고집스레 만들어온 남편은 포기할 수 없다고 했지만 아내는 하루에 한두 명 먹는 냉면을 위해 만만찮게 나가는 가스비를 아끼기 위해서라도 겨울에는 냉면을 포기하고 갈비탕만 하는 게 낫다고 했다.

하지만 막상 음식들을 다 먹어본 백종원은 마치 <삼대천왕>을 찍는 듯 기막힌 냉면 맛에 빠져들었고, 겨울에도 포기하면 안 되는 맛이라고 극찬했다. 장사가 안되고 있긴 하지만 냉면의 ‘숨은 고수’를 찾아낸 것.



피자집 같은 뒷목 잡게 만드는 식당이 주는 주목이 분명히 존재하지만 그래도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찾아보게 되는 더 큰 이유는 햄버거집이나 냉면집 같은 숨은 고수들을 만나게 됐을 때 갖게 되는 지지의 마음이 아닐까. 사실 준비가 되지 않은 가게나 실력과 경험이 부족한 이들이 겪는 어려움은 당연하게 여겨지지만, 남다른 준비를 해왔고 충분한 실력을 갖춘 이들이 어려움을 겪는 건 안타깝게 다가온다. 경기가 좋거나 여유가 있으면 더 잘될 수 있는 집이 어쩌다 가게를 닫을까 하는 고민까지 갖게 만드는 어려움을 겪고 있으니 말이다. 이런 집들이 이 프로그램의 수혜를 입는 건 그래서 시청자들도 바라는 바가 된다. 지난 포방터 시장의 돈가스집처럼 그런 몇몇 집이 잘되는 것으로 주변상권까지 살아날 수 있다면 더 좋은 일이고.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