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MBC가 ‘수훈갑’ 박나래 아닌 이영자에게 대상 안긴 까닭
기사입력 :[ 2018-12-30 13:40 ]


‘2018 MBC 연예대상’, 박나래 아쉽지만 이영자는 충분히 대상감
먹다먹다 대상까지 먹은 이영자, KBS·MBC 대상의 의미

[엔터미디어=정덕현] “먹다먹다 대상까지 먹었다.” <2018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영자는 그렇게 말했다. 박나래의 대상 불발은 아쉬웠지만 이영자는 충분히 대상을 받을 만했다. <2018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받은 이영자는 이로써 <2018 KBS 연예대상>에 이어 역대 최초로 2관왕이 된 여성예능인이 됐다. ‘유리 천장을 깼다’는 이야기가 나올만한 수상결과다.

<2018 MBC 연예대상>에 대상후보로 이영자, 김구라, 전현무, 박나래가 호명되었을 때부터 일찌감치 예상됐던 건 이영자와 박나래의 경합이었다. 실질적으로 올해 MBC 예능의 성과라고 하면 <전지적 참견시점>과 <나 혼자 산다>로 압축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전현무가 두 프로그램에 걸쳐 있을 만큼 활약이 컸고, 지난해에도 대상을 받아 올해도 연달아 받을 수 있을까 하는 궁금증이 있었지만, 그래도 올해의 주역이 이영자와 박나래라는 데는 이견이 없었다.

이런 분위기는 시상식에서도 그대로 느껴졌다. 시상식 진행을 맡은 전현무는 김구라와 자신에게 “긴장감이 없다”는 말로 이 날의 주역이 이영자와 박나래라는 걸 선선히 인정했다. 이렇게 된 건 워낙 올해 이 두 인물의 활약이 두드러졌기 때문이다. 이영자는 특유의 먹방으로 휴게소 풍경을 바꿀 정도의 영향력을 발휘했고, 박나래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나 혼자 산다>를 MBC 최고의 예능 프로그램으로 만드는데 수훈 갑 역할을 맡았다.



MBC가 이영자에게 대상을 안긴 것은 그 활약상을 인정한 것이지만, 또 다른 의미도 담겨 있다. 그것은 <무한도전>이 시즌 종영한 후,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으로서의 2018년 성공작이 <전지적 참견 시점>이었다는 점이다. <나 혼자 산다>가 최고의 예능 프로그램이라는 건 모두가 인정하는 사실이지만, MBC는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의 성공에 더 가치를 부여했다는 것. 이것은 MBC 예능국이 가진 생각이 담겨있었다. 새로운 예능 프로그램 도전에 대한 갈증이 여전하고, 거기에 가치부여를 더 하겠다는 의지까지.

물론 박나래의 대상 수상은 불발됐지만, 그 가치가 충분히 인정된 만큼 2019년에는 그의 활약을 더 기대해볼만하게 되었다. <나 혼자 산다>를 중심축으로 해서 박나래의 또 다른 도전들이 2019년 충분히 시도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 이건 아마도 박나래는 물론이고, MBC도 또 시청자들도 바라는 바일 게다.

이영자는 수상 소감에서도 밝혔지만 꽤 긴 활동을 거쳐 이제야 그 시간들을 인정받는 여성 예능인이 됐다. 그간 여성 예능인들이 설 자리로 많지 않았고, 또 그만한 가치도 인정받지 못했던 상황을 떠올려보면 이건 이영자 개인의 성취가 아니라 여성 예능인들 전체에게도 의미 있는 성취라고 평가할 수 있을 것 같다.



또한 연예인 개인의 활약이 아니라 매니저의 케미를 통해 특유의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이 갖고 있는 색깔을 떠올려보면, 이번 이영자의 수상이 담고 있는 ‘새로운 예능의 트렌드’도 감지할 수 있다. 연예인들만의 세상이 아니라 매니저들 같은 평범한 보통 사람들에 대한 시청자들의 주목도가 높아졌다는 것. 이를 반영하듯 <전지적 참견 시점>의 매니저들은 연예인들만큼 사랑받았고, 이영자가 대상을 수상한 후 특별히 그 영광을 함께 누리려 했던 인물도 다름 아닌 그의 매니저 송성호였다.

박나래 대상 불발은 아쉬움이 남았지만, 이영자는 충분히 대상감이었다. 거기에는 여성 예능인의 성취와, 보통 사람들과 더불어 만들어내는 이야기라는 새로운 트렌드가 담겨 있었고, MBC로서는 새로운 도전의 성취라는 메시지도 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내년에도 이영자와 박나래의 또 다른 도전들을 더 많이 볼 수 있기를.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