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SKY캐슬’ 이 바보 같은 수렁 빠져든 염정아, 아니 우리들
기사입력 :[ 2019-01-20 11:07 ]


‘SKY캐슬’ 학부모와 아이들의 피눈물로 세워진 피라미드 사회

[엔터미디어=정덕현] 매 회 피눈물의 연속이다. 아마도 이건 어쩌면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이 초반에 보여준 영재네 집안의 비극에서부터 이미 예고되었는지도 모른다. 서울대 의대에 들어갔지만 부모와의 연을 끊어버린 영재(송건희) 때문에 그 엄마 명주(김정난)가 자살하고 아빠인 박수창(유성주)은 거의 폐인이 된 바 있다. 그리고 그 뒤에는 김주영(김서영)이라는 괴물 입시 코디네이터가 있었다.

이제 그 피눈물은 한서진(염정아)의 집안으로 들이닥쳤다. 김주영을 자신의 딸 예서(김혜윤)의 입시 코디네이터로 붙이게 되면서 한서진은 조금씩 자신의 욕망이 자신을 지옥 속으로 밀어넣었다는 걸 뒤늦게 깨닫게 됐다. 딸 예서를 서울대 의대에 반드시 보내야 한다는 욕망과 집착은 김주영이 범죄를 저지를 수도 있는 인물이라는 걸 알면서도 딸을 맡기게 만들었다. 결과는 파국이었다.

예서를 전교 1등 만들어준 것이 김주영이 시험지를 빼돌렸기 때문이라는 걸 알게 된 혜나(김보라)가 이를 갖고 협박하자 김주영은 혜나를 살인교사했고 대신 황우주(찬희)를 용의자로 만들어버렸다. 그 사실을 알았지만 한서진이나 예서는 김주영의 덫에 걸려버렸다. 사실을 밝히면 시험지 유출 사실도 발각되게 되고 그러면 0점 처리 될 성적과 쏟아질 비난이 그들을 공포로 몰아넣었기 때문이다.



혜나가 자신의 숨겨진 딸이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는 분노한 강준상(정준호) 역시 김주영을 찾아갔지만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 차마 딸 예서까지 비극의 구렁텅이로 몰아넣을 수 없었기 때문이다. 자신의 잘못 때문에 딸이 지옥 속에 빠져버렸다는 걸 알고는 예서 앞에서 피눈물을 흘리는 한서진. 자신 때문에 자신이 좋아하는 우주가 용의자로 몰려 구치소에 있다는 사실과 시험지 유출이 드러날 경우 매장될 수 있다는 공포 속에 피눈물 흘리는 예서. 자신의 권력욕 때문에 혜나를 죽음에 이르게 만들고 예서 또한 위기로 몰아넣은 사실을 뒤늦게 깨닫고 후회하며 피눈물 흘리는 강준상.

그런데 그 피눈물은 이미 윗대에서부터 시작됐던 것이었다. 강준상의 어머니인 윤여사(정애리)가 강준상을 그렇게 키웠던 것. 서울대 의대에 보내기 위해 어떤 짓이든 했던 윤여사의 그 과거는 마치 예서를 서울대 의대에 보내기 위해 무슨 짓이든 하는 한서진으로 그대로 이어지고 있었다. 뒤늦게 예서가 잘못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강준상이 윤여사에게 서울대 의대니 병원장 같은 허울 대신 “그냥 엄마 아들”이면 안되냐고 묻는 대목은 그래서 뼈아프다.



‘SKY 캐슬’의 피눈물은 노승혜(윤세아)와 차민혁(김병철)의 집안에서도 쏟아져 내렸다. 아이들에게 피라미드의 꼭대기에 서야 한다고 강변하며, 폭력적인 훈육을 일삼았던 차민혁은 결국 노승혜의 이혼 서류를 받게 됐다. 아이들과 집을 떠나버린 노승혜는 마지막으로 차민혁에게 남긴 반성문에서 가부장적이고 폭력적인 그로부터 아이들을 힘겹게 한 자신을 반성한다는 글을 남겼다. 피라미드 조형물만 남견 텅 빈 집에서 차민혁은 피눈물을 쏟아냈다.

그렇다면 도대체 이 학부모와 아이들이 흘리게 된 피눈물은 무엇 때문에 생겨난 것일까. 김주영이라는 절대 악역이 촉매제로 들어가 있지만, 실상 그 피눈물의 연원은 자신들이 가진 엇나간 욕망에서 비롯된 것이다. 피라미드 경쟁사회에서 꼭대기에 서기위해 아이들에게 가해진 폭력적인 일들과, 아이들의 미래를 위한 일이라며 자행된 불법적인 행위들이 결국은 부메랑처럼 돌아와 자신들의 파국을 만들었던 것.



‘SKY 캐슬’은 치열한 입시 경쟁에 뛰어든 대한민국 0.1% 부모들의 사교육 전쟁을 소재로 했지만, 어느새 우리네 사회 전체의 시스템이 어떤 욕망으로 굴러가고 있고, 그것이 어떤 파국을 예고하는가를 냉엄한 목소리로 꾸짖고 있다. 매회 이어지는 학부모와 아이들의 피눈물을 통해. 도대체 무엇을 위해 우리는 이런 바보 같은 피라미드 경쟁에 뛰어들게 되었을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