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아름다운 세상’ 추자현은 절망을 통해 희망 찾을 수 있을까
기사입력 :[ 2019-04-07 11:05 ]


‘아름다운 세상’이 절망을 통해 찾아내려는 희망은

[엔터미디어=정덕현] 과연 ‘아름다운 세상’을 우리는 꿈꿀 수 있을까. JTBC 금토드라마 <아름다운 세상>은 중학생 박선호(남다름)가 학교 옥상에서부터 바닥으로 떨어져 내리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자살일지 혹은 타살일지 알 수 없는 한 아이의 추락. 카메라는 아주 천천히 이 아이가 떨어져 내리는 장면을 비춰주며 이 드라마가 앞으로 전개해나갈 파국을 예고한다.

어쩌면 우리는 어떤 사건이 벌어지기 전까지 우리가 사는 세상의 실체를 보지 못하는 지도 모른다. 아무 일도 없었다면 친구들이나 아이 부모들 또 선생님과 아이들의 관계는 그럭저럭 원만했을 테고, 우리는 그 ‘원만함’이 ‘아름답다’ 착각하며 받아들였을 지도 모르니 말이다. 하지만 한 아이가 추락하는 사건은 이 원만하게 아름답다 치부되던 세상의 잔인한 실체를 끄집어낸다.

학교는 혹여나 이 사건이 학교의 이미지를 나쁘게 하지 않을까만을 걱정한다. 학교폭력 없는 학교라는 이미지에 누가 될까, 배상복 교감(정재성)은 선생님들에게 학생들이 엉뚱한 이야기를 하지 않게 단단히 일러두러 으름장을 놓는다. 선호의 담임인 이진우(윤나무)는 이런 학교의 행태에 불만을 갖고는 있지만 그렇다고 이를 행동으로 옮기지는 않는다.



선호의 친구였던 준석(서동현)의 아버지이자 이 학교재단의 이사장인 오진표(오만석)는 일이 커지지 않게 하기 위해 서둘러 사건을 덮으려 한다. 사건을 조사하는 강력팀 형사 박승만(조재룡)도 진상을 파악하려는 노력을 그다지 기울이지 않고 간단히 ‘자살 미수’로 사건을 종결하려 한다. 처리해야할 더 많은 강력 사건들이 존재한다는 핑계로 자신이 종결처리하려는 이 사건에 토를 달고 나오는 선호의 부모의 요구들을 묵살한다.

선호와 친했던 친구들의 부모들은 이 일이 자신의 자식들에게 불똥이 튀지 않기 위해서 전전긍긍한다. 준석의 엄마인 서은주(조여정)도 선호 엄마 강인하(추자현)와 친하게 지냈었지만, 아들과 그 친구들이 선호를 집단 구타하는 장면의 동영상을 보고는 문제의 심각성을 깨닫는다. 서은주는 준석의 주머니에서 선호의 교복 단추를 발견하고는 이를 서둘러 버리려고 한다. 아들의 안위만을 먼저 걱정하는 부모들의 이기심이 이 사건을 통해 수면 위로 올라온다.



선호의 동생 수호(김환희)가 선호의 자살이 아빠의 외도 때문이라고 아무렇게나 떠들어대는 친구와 싸움이 벌어지고 그래서 학교를 찾아간 강인하는 그 무례한 세상 앞에 분노한다. 아이가 사고를 당했는데, 어른이라는 사람들이 뒤에서 아무 생각 없이 외도 운운하며 떠들어댔고 그 이야기를 들은 아이가 그걸 소문내고 다니는 현실. 그리고는 아이들이 그것 때문에 싸운 일로 전후 사정은 상관하지 않고 수호에게 사과하라 요구하는 현실 앞에 강인하는 그 같은 어른들이 무슨 잘못을 저지르고 있는가를 알려준다.

“당신이 아무 생각 없이 떠들어댔던 그 악의적인 말들이 우리 애 마음을 할퀴고 짓밟고 찢어놨다고요. 정미 얼굴에 상처는 곧 아물겠지만 우리 수호의 마음의 상처는 쉽게 아물지 않아요. 사람을 믿고 우정만큼 좋은 게 없다고 믿었었던, 그렇게 믿고 있던 우리 애한테 당신은 우정을 빼앗고 믿음을 빼앗은 겁니다. 학폭위에 회부하시겠다고요? 부끄러운 줄 아세요.”

제목은 <아름다운 세상>이지만 드라마는 결코 ‘아름다운 현실’을 보여주지 않는다. 대신 한 아이의 사고 앞에서도 제 아이만을 걱정하고, 제 학교의 이미지만을 걱정하며 나아가 악의적인 소문까지 퍼뜨리면서 그런 일이 가까이서 벌어졌다는 사실 자체를 ‘재수 없다’ 여긴다. 그 아이에게 왜 그런 일이 벌어졌는가에 대해서는 아무런 관심이 없다. 오로지 그 아이의 부모만이 스스로를 자책하며 후회하면서 절박하게 진실을 찾아 헤맬 뿐이다.



수호에게 사과를 요구하는 몰상식한 정미 엄마 앞에서 일단 “죄송하다”고 먼저 고개를 숙이는 아빠 박무진(박희순)에게 수호는 “왜 사과부터 하냐”고 화를 낸다. 수호의 그 말에 박무진은 선호와 있었던 일을 떠올린다. 퀵보드를 타고 가던 사람과 부딪쳤는데 그가 먼저 사과하자 선호 역시 “잘못은 저 사람이 했는데 왜 아빠가 사과하냐”고 물었었다. 그 때 박무진은 “지는 게 이기는 거다”, “좋은 게 좋은 거다”라고 얘기했었다.

하지만 과연 지는 게 이기는 걸까. 혹은 좋게 좋게 싸우지 않고 넘기는 것이 최선인 걸까. <아름다운 세상>은 결코 그렇지 않다고 말한다. “지는 건 그냥 지는 것”이라는 수호의 말이 박무진의 귓가에 울림으로 남는다. 아들의 사고를 통해 자신은 이제 그저 좋게 좋게 넘겨오기만 했던 삶이 아닌 진실을 위해 싸워야 하는 삶을 선택해야만 한다. 그것이 지독하게 비정한 이 세상의 절망을 그나마 아름다운 세상을 꿈꿀 수 있는 희망으로 바꿔줄 것이므로.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