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프로듀서조차 입덕하게 만드는 ‘슈퍼밴드’, 그 마력의 실체
기사입력 :[ 2019-05-11 15:36 ]


‘슈퍼밴드’, 밴드 음악의 진수, 음악 실험이 이렇게 즐겁다니

[엔터미디어=정덕현] 그래 이것이 밴드 음악의 진수였지. JTBC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밴드>를 보다 보면 새삼 떠오르는 생각이다. 조금 과장해서 표현하면 마치 1969년 우드스톡 페스티벌의 세련된 현재 버전 같은 그런 느낌.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클래시컬한 악기와 밴드가 실험적으로 어우러지는 무대가 하나도 이상하지 않았던 그 시절의 음악적 자유로움이 느껴지는 밴드 오디션이라니.

물론 이미 KBS에서 <톱밴드> 같은 밴드 오디션을 치른 바 있지만, 그것과 <슈퍼밴드>는 형식적으로나 내용적으로나 완전히 다르다. <톱밴드>는 완전체 밴드들이 나와 오디션 무대에서 대결을 벌이는 형식이라, 경연의 대결구도가 중요한 포인트가 됐다. 하지만 밴드 음악처럼 자유분방하고 스타일도 다른 음악을 동일선상에 놓고 우열을 가린다는 것이 과연 가능하기나 한 일일까. 무엇보다 완전체 밴드가 등장해 끝까지 함께 간다는 구조는 우승한 밴드의 이름을 알리는 데는 효과적일지 몰라도 다양한 밴드 음악의 묘미를 들려주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슈퍼밴드>는 완전체 밴드가 아니라, 저마다 다양한 악기를 다양한 분야에서 연주하는 연주자들과, 다양한 스타일로 노래하는 보컬들을 모이게 만들고 그들이 스스로 조합을 해 밴드를 구성해가는 과정을 오디션 형식으로 담았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로 비유하면, <톱밴드>가 이미 완성한 그룹 퀸의 무대를 계속 보여주는 반면 <슈퍼밴드>는 퀸이 만들어지기 전 로컬 밴드에 프레디 머큐리가 만나는 그 과정을 담는 식이다.



이 과정을 <슈퍼밴드>는 한 번에 보여주지 않고 1라운드, 2라운드 식으로 나누어 여러 조합을 경험하면서 차츰 하나의 밴드로 구성되는 방식을 취한다. 그래서 본선 1라운드에서 매력적인 보컬리스트 아일이 드럼 김치헌, 색소포니스트 김동범, 기타리스트 박지환과 함께 방탄소년단의 ‘봄날’을 불렀을 때의 느낌은 기타리스트 김영소, DJ 노마드, 첼리스트 홍진호와 함께 앤드 시런의 ‘Castle on the hill’을 불렀을 때와는 완전히 다르다. 전자가 깔끔한 모던락의 느낌으로 재해석했다면 후자는 훨씬 더 감성적인 클래식이 얹어져 아이리시 락을 듣는 느낌을 줬다.

또한 클래식 피아노 전공자지만 록을 좋아하고 또 하고 싶어 했던 이나우가 2라운드에서 채보훈과 정광현 같은 록커들과 어우러져 놀라운 변신을 보여주는 맛은 <슈퍼밴드>에서만이 가능한 무대가 아닐까 싶다. 록과 클래식이 어떻게 어울릴까 싶지만, 의외로 웅장한 사운드가 가능하다는 걸 이들은 오아시스의 ‘Stop crying your heart out’을 편곡해 들려주는 것으로 입증했다. 특히 클래식 피아노 위에 신디사이저를 놓고 클라이맥스에서 신디사이저와 병행해 연주를 해낸 이나우의 변신은 밴드의 실험 정신을 다시금 떠올리게 만들었다.



흥미로운 건 <슈퍼밴드>가 그 구성적인 힘만으로도 조금씩 시청자들을 밴드 음악의 묘미에 빠뜨리고 있다는 점이다. 즉 첫 무대에서 각자 출연자들이 저마다의 악기와 음악을 들고 나와 피아노에서부터 기타, 첼로, 드럼 등등 밴드를 구성할 음악적 요소들을 소개하고 그 요소마다의 매력을 보여준 후, 본선 1라운드에 가서 이들의 조합을 통한 밴드 음악을 본격적으로 보여주는 방식이 그렇다. 이렇게 순차적으로 각각의 악기의 묘미를 먼저 느낀 후, 밴드 음악을 들으면 그 뭉쳐진 음악 속에서도 저마다의 악기 소리가 새삼 달리 들리는 걸 경험할 수 있게 된다.

프로듀서들은 ‘심사평’이 아니라 ‘감상평’을 한다고 했고, 오디션이라 어쩔 수 없이 당락이 결정되지만 그것은 우열이 아닌 취향일 뿐이라고 했다. 그만큼 저마다의 기량이 뛰어난 아티스트들이 모였고, 그들은 이런 저런 조합의 음악 경험을 통해 차츰 스스로를 성장시키는 모습을 보여준다. 우승자가 누가 될까는 이제 그다지 중요하지 않게 됐다. 다음에는 어떤 조합의 밴드가 나와 어떤 새로운 음악적 실험으로 우리를 놀라게 할 것인지가 궁금할 뿐. 그것이 <슈퍼밴드>에 자꾸만 입덕하게 만드는 요인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