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검법남녀2’, 이만큼 시즌제에 최적화된 드라마 또 있을까
기사입력 :[ 2019-06-04 14:13 ]


‘검법남녀2’가 보여주는 시즌제에 대한 필요충분조건들

[엔터미디어=정덕현] MBC 드라마 <검법남녀>가 시즌2로 돌아왔다. 그간 괜찮은 드라마가 끝날 때마다 시즌2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늘 존재했다. 하지만 실제로 시즌2가 제작된 사례는 많지 않다. 물론 케이블 채널은 이미 시즌제가 어느 정도는 도입되어 있는 상황이다. tvN <막돼먹은 영애씨>가 무려 시즌17을 제작했고, OCN <보이스>와 <구해줘>도 각각 시즌3과 시즌2가 이어지고 있다.

물론 지상파에서도 시즌제 드라마는 시도된 바 있다. KBS <추리의 여왕>, <동네변호사 조들호>가 그 드라마들이다. 하지만 이들 지상파 드라마들의 시즌2는 생각만큼 좋은 성적을 가져가지 못했다. <동네변호사 조들호> 시즌2는 심지어 고현정의 연기력 논란까지 나왔고, <추리의 여왕> 시즌2 역시 전편에 비해 그다지 주목을 끌지 못했다.

그렇다면 <검법남녀> 시즌2는 어떨까. 첫 회를 통해 들여다보면 이 드라마만큼 소재적으로나 형식적으로 시즌제가 적합한 드라마가 있을까 싶다. 법의학자와 검사의 공조 수사를 소재로 하고 있는 <검법남녀>는 일단 그 소재가 너무나 다양하고 풍부하다. 그만큼 실제 벌어진 특수한 범죄들이 많다는 것인데, 이런 소재들을 이 드라마는 쉽게 끌어와 녹여낼 수 있다.



첫 번째 에피소드로 등장한 직장 내 성추행으로 고통 받던 여직원이 자해를 통해 상사에게 누명을 씌우는 이야기는 소재 자체가 현재 이슈화된 위계에 의한 성폭력의 문제를 사건을 통해 보여준다. 아직 확실히 그것이 자해로 밝혀진 건 아니지만, 만일 이것이 사실이라면 그 여직원이 겪은 고통이 어느 정도인가를 그대로 보여주는 사례가 된다. 스스로 자신의 몸을 칼로 찔러 상사에게 누명을 씌우고 싶을 만큼의 고통.

두 번째 에피소드가 다루고 있는 마약사건도 마찬가지다. 마약을 삼켜 반입해 들어온 조직원 2명이 사체로 발견되고, 마약을 꺼내려 배를 가르고 장기를 꺼낸 흔적을 발견한 법의학자 백범(정재영)이 갑자기 나타난 조직원들에게 위협을 받는 상황이 전개된다. 이 에피소드 역시 최근 버닝썬 사태 이후 급증한 국내 마약 사건에 대한 관심으로 남다른 주목을 끌게 만든다.

즉 <검법남녀>는 여러 사건들을 가져와 법의학의 관점에서 들여다보고 그 진실을 찾아가는 재미를 담아내는 드라마다. 하지만 여기서 수많은 사건들 중에 왜 하필 그런 소재의 사건이 다뤄지는가 하는 건 그 사건이 가진 사회적 의미와 관련이 있다. 이처럼 <검법남녀>는 법의학의 관점으로 보는 사건이자, 동시에 사회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그려낸다.



<검법남녀>가 가진 사건과 사건들이 병렬적으로 이어지는 구조는 이 드라마가 얼마든지 시즌을 이어갈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 그만큼 다룰 수 있는 사건들의 소재들이 넘쳐나기 때문이다. 하지만 또한 여기서 중요해지는 건 전체 시즌을 꿰뚫고 이어지는 하나의 큰 사건과 인물의 변화 혹은 성장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시즌2에서는 시즌1의 끝을 장식했던 오만상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는 과정이 큰 방향성을 가질 것으로 보이고, 주인공인 백범 캐릭터에도 변화가 생겨날 것으로 보인다.

물론 <검법남녀2>는 굉장히 주목을 끌만큼 커다란 야심을 담은 드라마는 아니다. 하지만 적어도 새로운 시즌이 이전 시전만큼의 일정한 성취를 가져갈만한 작품이다. 게다가 그 시즌제는 잘만 운용된다면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만일 <검법남녀2>가 충실한 시즌제 드라마로서의 성공을 이을 수 있다면, 그것은 국내 지상파 시즌제 드라마의 새로운 전범이 될 수 있지 않을까. 그것만으로도 이 드라마의 성패가 무척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