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보좌관’ 이정재·신민아, 뭐 이리 쫄깃한 멜로가 있나
기사입력 :[ 2019-06-29 15:15 ]


‘보좌관’, 이정재와 신민아의 멜로가 특별해진 건

[엔터미디어=정덕현] 뭐 이렇게 긴장감 넘치는 멜로가 다 있나. 사실 장르드라마에 끼어드는 멜로는 잘못 섞이면 긴장감만 풀어지게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적어도 JTBC 금토드라마 <보좌관>은 예외인 것 같다. 여기 등장하는 장태준(이정재)과 강선영(신민아)의 멜로는 아슬아슬하면서도 짜릿한 면이 있어서다.

<보좌관>의 멜로의 활용이 특별하게 다가오는 건, 그 미묘하게 얽혀있는 관계 때문이다. 송희섭 의원(김갑수)의 보좌관인 장태준은, 당내에서 원내대표를 두고 경쟁을 벌이는 조갑영(김홍파)의 러닝메이트로 정계에 들어온 초선의원 강선영(신민아)과는 비밀연애를 나누는 연인 관계이지만, 공적으로는 서로를 견제하는 입장이다. 송희섭 의원과 조갑영 의원이 서로 으르렁대는 대결을 벌이고 있어서다.



하지만 단물 빠지면 버리는 조갑영 의원이 강선영을 내칠려고 하자, 강선영은 장태준에게 슬쩍 조갑영 의원의 약점이 되는 자료를 넘겨 한 방을 먹인다. 그리고 노골적으로 조갑영에서 송희섭으로 라인을 갈아타는 모습을 보인다. 그래서 송희섭과 함께 한부모 가장 지원 법안을 만들어 통과시키려고 하지만, 송희섭은 대통령 비서실장과의 라인을 만들기 위해 일시적으로 조갑영과 손을 잡는다. 강선영의 법안 대신 조갑영이 사적 재산을 불릴 수 있는 법안을 지지하는 것.

결국 이 과정에서 강선영은 조갑영에게도 또 송희섭에게도 밀려나게 되는 입장에 처하고, 이 사실을 알면서도 송희섭 의원을 보좌하는 역할을 하고 있는 장태준은 강선영을 돕기가 어려워진다. 두 사람의 멜로 관계는 서로 도움이 될 때는 윈윈이 되기도 하지만, 정가의 의원들 사이의 관계는 하루만 지나도 달라지기 때문에 서로를 저격하는 관계로 돌변하기도 한다.



<보좌관>의 멜로는 이 관계 변화 속에서 아슬아슬해진다. 그 사적인 사랑이 공적인 성취를 서로 돕게 하기도 하지만, 공적인 관계 때문에 사적인 사랑이 흔들릴 위기에 처하기도 하는 것. 이 복잡한 관계 속에서 장태준은 묘수를 내놓는다. 조갑영이 차기원내대표가 되는 걸 탐탁찮게 여기는 이상국(김익태) 법사위 위원장을 이용해 조갑영의 법안을 보류시키고 대신 강선영의 법안을 통과시키는 것.

마침 조갑영을 통해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나고 차기 법무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송희섭은 얻을 걸 다 얻었다며 조갑영의 법안이 통과되지 못한 걸 내버려둔다. 결국 장태준의 묘수로 송희섭은 법무부장관 후보가 되고, 강선영은 법안을 통과시킬 수 있었던 것. 당연히 장태준과 강선영의 사랑은 더 공고해졌다. 하지만 이들의 사적 관계는 그들의 공적인 위치를 흔들어 놓을 수 있는 약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장태준에게 앙심을 품고 있는 오원식(정웅인) 보좌관이 둘 사이의 관계를 알아차리게 된 것이다.



이처럼 <보좌관>의 장태준과 강선영의 멜로는 여타의 장르물에 끼어든 멜로와는 결이 다르다. 사적관계와 공적관계 사이의 아슬아슬한 줄타기가 이어지고 그래서 멜로라인 자체가 이야기의 긴장감을 높이는 중요한 요소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달달한 멜로와 긴장감 넘치는 장르의 결합이 제대로만 엮어지면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걸 <보좌관>은 잘 보여주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