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놀면 뭐하니?’, 뻔한 ‘무도’ 관계자들 탈피해야 답 나온다
기사입력 :[ 2019-07-28 15:42 ]


‘놀면 뭐하니?’ 유튜브와 지상파의 결합, 아직은 어정쩡하지만

[엔터미디어=정덕현] MBC 새 예능 <놀면 뭐하니?>의 프리뷰가 ‘릴레이 카메라’라는 방식으로 유튜브 시대의 방송을 실험했다면, 이제 본격적인 첫 방은 그 유튜브 방송을 지상파와 결합한 형태였다. 조세호의 집에 유재석을 위시해 유노윤호, 딘딘, 태항호, 데프콘 등이 찾아와 릴레이 카메라로 찍어온 방송을 보며 리액션 코멘터리를 다는 방식을 취한 것.

그것은 우리가 현재 지상파 관찰카메라의 흔한 형식 중 하나였다. <나 혼자 산다>가 그렇고, <전지적 참견 시점>이 그러하며 <미운 우리 새끼> 같은 프로그램도 그렇다. 다만 다른 건 그 장소가 스튜디오가 아니라 조세호의 집이라는 사실이고, 그 방송 영상을 보는 것도 조세호가 직접 컴퓨터로 TV를 연결해 보는 방식이라는 사실이었다. 중간에 보다가 멈출 수도 있고 다시 돌려 볼 수도 있는 방식이 더해져 유재석의 과거 굴욕영상이 편집된 장면에서는 여러 차례 반복해 보는 것으로 웃음을 만들었다.

이런 형식은 우리가 과거 <무한도전>에서도 종종 봤던 지상파에서 익숙한 예능의 풍경이었다. 관찰카메라가 일상에서 찍어온 리얼한 영상들을 보여준다면, 이것을 보며 출연자들이 덧붙이는 코멘트는 일종의 캐릭터쇼를 더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유재석은 전체 토크를 진두지휘했고, 유노윤호는 딘딘과 마치 콤비처럼 ‘왕과 충신(?)’ 같은 깨알 같은 캐릭터 토크를 더했다. 태항호는 전체 흐름을 관찰해 짚어내는 캐릭터가 돋보였고, 데프콘은 방송 욕심을 드러내는 캐릭터를 드러냈으며 조세호는 먹는 것 밝히고 은근히 있는 고집을 드러내는 것으로 웃음을 주었다.



한편 김태호 PD에게 두 대의 카메라를 받은 유재석은 한 대를 하하에게 다른 한 대는 유희열에게 전하면서 이 ‘카메라 대장정’의 출발을 알렸다. 하하는 그 카메라를 양세형, 양세찬 형제에게 넘겼고 양세형은 다시 유세윤에게 넘어갔다. 유희열은 그 카메라를 소속 아티스트인 정승환을 통해 정재형에게 넘겼고 정재형은 다시 장윤주에게 카메라를 전해주었다.

이처럼 <놀면 뭐하니?>의 릴레이 카메라라는 새로운 예능 실험은 카메라 몇 대로 시작해 계속 확장되어가는 방식으로 펼쳐질 예정이지만 첫 방은 아직 그 한계를 먼저 보여준 면이 크다. 즉 지상파 버전이 결합하면서 유튜브 방식의 참신함은 흔한 관찰카메라 형식과 캐릭터쇼로 되돌아간 느낌을 주었다는 점이 그렇다. 그들이 ‘조의 아파트’에서 보여준 웃음의 방식은 우리가 이미 오래 전부터 <무한도전>을 통해 봤던 그런 방식 그대로였다.

게다가 가장 큰 취약점으로 꼽히는 건 출연진들이 여전히 <무한도전>의 ‘관계자들(?)’로 채워지면서 늘 봐오던 그 모습들을 반복한다는 점이다. 태항호 같은 경우는 그다지 많이 노출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훨씬 재밌고 신선한 인물로 등장했지만, 딘딘은 너무 예능에서 많이 소비된 인물 그대로의 모습이었고, 데프콘도 마찬가지였다.



특히 릴레이카메라가 아는 지인들을 통해 움직이기 때문에 거기에 등장하는 인물들도 그리 새롭지 않았다는 점은 큰 한계로 지목된다. 이를 테면 하하와 유희열이 그렇고 양세형, 유세윤, 장윤주 같은 인물들이 그렇다. 사실 그들은 광의의 <무한도전> 멤버나 다름없는 인물들이 아닌가.

물론 첫 술에 배부를 순 없을 게다. 그렇게 익숙한 인물들로부터 시작한 이야기가 좀 더 확장되며 새로운 인물군들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 보인다. 다만 아쉬운 건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확장된 세계에도 연예인들로 지칭되는 ‘저들의 세계’만이 채워질 거라는 점이다. 요즘처럼 보통 사람들의 방송 참여가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되는 시대에 ‘저들만의 세계’, 그것도 익숙한 인물들로 채워지는 세계가 얼마나 큰 공감대를 만들 수 있을까 하는 점을 제작진은 고민해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