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악당들의 승리? ‘검법남녀’는 확실히 시즌제로 못을 박았다
기사입력 :[ 2019-07-30 10:31 ]


‘검법남녀2’, 시즌3를 위한 포석? 사이다 없는 결말

[엔터미디어=정덕현] 이 정도면 시즌제 드라마라고 아예 못을 박은 셈이다.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2>는 종영했지만 끝난 건 없었다. 드라마 내내 시청자들을 뒷목 잡게 만들었던 갈대철 검사(이도국)는 끝내 표창까지 받으며 승리했고, 그 비리를 수사했던 도지한(오만석) 검사는 사직서를 내고 나갔다. 모든 사건은 닥터 K 장철(노민우)의 짓으로 덮여져 버렸다. 사건을 해결하고 증거를 통해 정의가 세워지는 것이 지금껏 <검법남녀>가 그려온 세계라고 본다면 이 가장 큰 줄기의 에피소드는 아직 끝나지 않은 셈이다.

그나마 해결된 건 시즌1에서 죽은 걸로 처리되었지만 사실 닥터 K에 의해 그렇게 꾸며졌던 오만상(김도현)이 붙잡힌 것 정도다. 그는 갖가지 살인죄에 은닉죄로 처벌받았고 재벌가에서도 그를 더 이상 비호하지 않았다. 꼬리 자르기를 한 것. 그러니 사실 오만상 사건 역시 확실히 마무리되었다고 보기는 어렵다. 재벌가와 연계된 고리들은 하나도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대신 <검법남녀2>는 이렇게 미진한 결말을 시즌3를 위한 포석으로 남겨두었다. 감찰반으로 오라는 제안에도 은솔 검사(정유미)는 자신의 자리를 지키겠다며 여전히 살아남아 잘 살고 있는 갈대철 검사의 사건을 계속 캘 거라는 의지를 보였고, 갈대철 검사는 묘소에서 독사에 물린 것처럼 위장해 살인을 저지를 때 썼던 주사기를 자신의 책상 서랍 안에 두었다. 언제고 증거가 될 떡밥을 놓아둔 셈이다.



그리고 드라마가 끝난 후 이어진 쿠키영상은 <검법남녀>가 시즌3로 돌아올 거라는 확실한 암시를 줬다. 즉 검사직을 그만둔 도지한이 변호사가 되어 계속 사건을 수사할 거라는 걸 드러냈고 그 뒤에 죽은 줄 알았던 장철이 함께 하게 됐다는 걸 보여줬다. 시즌3에서는 이 도지한과 장철이 백범(정재영) 검시관과 어떤 협업을 보여줄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물론 시즌제 드라마가 낯선 우리에게 이런 시즌2의 마무리는 어딘지 미진함을 남길 수밖에 없다. 사건이 완전히 해결되지 않고 결국 악당들의 승리로 끝난 것이나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것은 미드 같은 시즌제 드라마에서는 자주 쓰이는 방식이다. 다음 시즌을 기대하게 만들기 위해 시즌 말미에 또 다른 떡밥을 남기거나 혹은 비극을 담아내는 방식.

최근 우리 드라마에서도 점점 시즌제 드라마가 본격화되고 있다. tvN <아스달 연대기>는 파트2까지 끝내고 파트3를 9월 7일부터 방영할 예정이고, JTBC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도 시즌1을 끝내고 오는 11월 시즌2로 돌아올 예정이다. 두 드라마 모두 시즌 말미에 이렇다할 시원한 결말을 담아내지 않았다. 특히 <보좌관> 같은 경우 주인공인 장태준(이정재)이 국회의원이 되기 위해 정적이나 다름없는 송희섭(김갑수) 국방부장관에게 무릎을 꿇는 지점에서 시즌1을 마무리하기도 했다.



결국 <검법남녀>도 이런 시즌제 드라마의 길을 본격화한 셈이다. 사이다 없는 결말을 내놨고 그것은 아마도 시즌3의 또 다른 시작을 예고하는 것이나 다름없었다. 이렇게 된 건 <검법남녀>라는 작품이 시즌제 드라마로서 시즌1,2를 모두 성공적으로 만들어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다양하고 기상천외한 사건들을 가져와 법의학이라는 관점에서 하나씩 풀어가면서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이야기는, 사실상 소재만 다양하면 충분히 시즌제를 계속 이어가도 충분하다는 걸 입증시켰다. 과연 시즌3는 언제 다시 돌아오게 될까. 그 때가 되면 갈대철 검사를 비롯해 노한신(안석환) 차장검사까지 그 추악한 비리들이 만천하에 드러나게 될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