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유재석·강호동이 ‘무도2’와 ‘1박2일4’에 집착하지 않는 이유
기사입력 :[ 2019-07-31 11:57 ]


유재석의 ‘유퀴즈’, 강호동의 ‘한끼줍쇼’ 이들이 찾은 해법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워낙 오래도록 사랑받아왔던 예능 프로그램이어서인지, 방송을 재개해달라는 목소리가 솔솔 피어오른다. MBC <무한도전>과 KBS <1박2일> 이야기다. 약 10여 년 간 이른바 리얼 버라이어티 시대를 이끈 양대 예능 프로그램은 지금 방영되지 않는다. <무한도전>은 12년 만에 시즌 종영을 선언했고, <1박2일>은 정준영 사태가 터지면서 제작 중단된 상태다.

<무한도전>과 <1박2일>이 지금 방영되지 않게 된 건 저마다의 사정 때문이기도 하지만, 어떤 면에서는 더 이상 이같은 형식의 프로그램이 먹히지 않는 새로운 시대에 접어들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도 그럴 것이 연예인 캐릭터쇼는 이제 조금은 구닥다리 예능 트렌드가 됐다. 대신 그 자리에 들어온 건 일반인과 더해지는 관찰카메라다. 가짜가 아닌 진짜를 보고픈 대중들의 욕구가 만들어낸 새로운 예능 트렌드다.

이런 트렌드의 변화는 <무한도전>과 <1박2일>을 각각 이끌었던 유재석과 강호동의 양대 구도도 막을 내리게 했다. 유재석과 강호동은 새로운 시대에 맞는 새 해법을 찾아야 했다. 그런데 이들이 해법을 찾은 프로그램은 뭘까? 지금 <무한도전>과 <1박2일>을 부활시켜달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과연 이 프로그램들은 유재석과 강호동에게 해법이 되어줄까.



김태호 PD가 새로 들고 온 프로그램은 <무한도전> 시즌2가 아니라 <놀면 뭐하니?>라는 릴레이 카메라 방식의 예능 실험이었다. 물론 아직 제대로 정착한 프로그램이 아니다. 그래서 호불호가 갈리고 차라리 <무한도전> 시즌2를 부활시키라는 목소리가 흘러나온다. <놀면 뭐하니?>가 새로운 실험을 하고 유재석이 그 중심에 서게 됐지만 그 역할은 사뭇 달라졌다. 중심에 있다고 해도 새로운 예능인들을 발굴하고 찾아내는 정도의 역할이라고 해야할까.

온전히 유재석이 지금의 새로운 트렌드에 적응하고 또 괜찮은 반응을 얻고 있는 프로그램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다. 이 프로그램에서 유재석은 거리를 다니며 거기서 만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아낸다. 즉석에서 벌어지는 리얼 스토리가 만들어지고, 유재석은 그 보통 사람들의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역할을 부여받는다. 대전에서 찍은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애초 ‘노잼 대전’을 ‘유잼 대전’으로 만들겠다며 사람들을 찾아 나섰는데, 마지막 카페를 운영하는 분에게서 의외의 얘기를 들었다. ‘노잼’이지만 ‘노스트레스’가 바로 대전이라는 것. 이런 보통 사람들에게서 만들어지는 발견의 지점들이 이 프로그램의 핵심적인 재미이고 그것은 또한 이 달라진 시대에 대중들이 보고 싶어하는 것들이다.



그렇다면 강호동은 어떨까. 물론 <1박2일> 시즌4를 원년 멤버들로 다시 시작해달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고 그건 충분히 의미 있는 일이 될 수 있다. KBS라는 공영방송의 틀에서 우리네 숨은 여행지들과 그 곳에 사는 분들의 이야기를 담아낸다는 취지는 <1박2일>이 일반적인 예능 그 이상의 의미를 갖는 이유이기 때문이다.

다만 그것이 강호동에게도 이 새로운 시대에 맞는 해법이 되어줄 거라는 점에는 회의적이라는 점이다. 오히려 강호동을 되살린 프로그램은 JTBC <한끼줍쇼>였다. 이경규와 함께 골목골목을 다니며 낯선 집의 초인종을 누르고 환대해주는 보통 사람들의 일상 속으로 들어가 이야기를 나누는 것. 강호동은 그 속에서 그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끄집어내는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면서 ‘소통의 이미지’를 갖게 됐다.



<무한도전> 시즌2나 <1박2일> 시즌4가 만들어지는 일은 물론 반가운 일일 게다. 그래도 한 때의 10여년을 우리와 함께 웃고 울었던 프로그램이 아닌가. 그러니 향수가 있고 여전한 즐거움이 있을 거라 여겨진다. 하지만 이렇게 과거로 가는 프로그램보다 좀 더 현재적인 프로그램으로서 <유 퀴즈 온 더 블럭>이나 <한끼줍쇼> 같은 프로그램이 훨씬 바람직해 보인다. 그건 아마도 과거 언저리에 머물러 있기보다 앞으로 나가야 하는 유재석과 강호동에게도 해당되는 이야기가 아닐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MBC, KBS, 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