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놀면 뭐하니’ 묶여버린 카메라, 이젠 김태호PD가 개입할 때
기사입력 :[ 2019-08-11 11:05 ]


‘놀면 뭐하니?’, 카메라 4대가 2대보다 확장성이 없다는 건

[엔터미디어=정덕현] 카메라 4대를 갖고 굳이 ‘조의 아파트’를 찍었어야 했을까. MBC <놀면 뭐하니?>에서 지난주 김태호 PD가 유재석에게 카메라 4대를 건넸을 때만 해도 이번에는 저 카메라들이 얼마나 더 많은 사람들의 다양하고 기상천외한 이야기를 담아올 것인가에 대한 기대감은 컸다. 하지만 유재석이 그 4대의 카메라를 갖고 기획한 건 조세호의 아파트에 그간 릴레이 카메라에 나왔던 인물들을 초대해 게임을 하는 것이었다.

물론 다양한 인물들이 조세호의 아파트라는 사적인 공간에 모여 제작진 없이 프로그램을 찍는 과정이 주는 재미는 분명 있었다. 유재석이 ‘결핍 버라이어티’라고 지칭한 것처럼 카메라를 세팅하는 건 물론이고 퀴즈 게임에서는 각자가 문제를 내고 맞추는 기상천외한 풍경이 이어졌다. 함께 모여 식사를 하고, 뜬금없이 댄스 배틀 대결이 벌어져 열정의 아이콘 유노윤호와 만만찮은 의욕의 장윤주가 격돌하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특히 눈에 띄는 인물은 남다른 파티 말투 리액션으로 모두가 그 말투를 따라하게 만든 아이린이었다. 그는 동화 구연 대결에서 그 파티 말투를 통해 모두를 웃음 짓게 만들었다. 또 과거 돌+I 콘테스트에 나와 노홍철을 빼다 박은 듯한 모습을 보여줬던 배우 유일한은 연예인 셀럽이 되고픈 ‘욕망의 아이콘’으로 부상하며 화제가 됐다.



하지만 이번 ‘조의 아파트’로 그려진 카메라 4대로 만들어진 <놀면 뭐하니?>는 애초 릴레이 카메라가 기대하게 만들었던 ‘확장성’을 보여주지 못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을 남겼다. 사실상 연예인 지인들이 모여 게임을 하고 노는 아이템은 과거 <동거동락> 시절부터 무수히 방영됐던 소재였다. 퀴즈 풀기나 삼행시 대결 같은 것도 새롭다고 보기는 어려웠다.

다만 다른 점이 있다면 그 곳이 스튜디오가 아니라 조세호의 아파트라는 것이었다. 그래서 제작진 없이 찍는 자유로움이 있었던 게 사실이지만, 그런 이점을 빼놓고 보면 새로울 것을 찾기가 어려웠다. 특히 늘 <무한도전>에서 봐왔던 인물들이 모여 하는 게임은 그 리액션이나 몸개그, 캐릭터까지 이미 익숙한 것들이었다.

게다가 좁은 공간에 10명이나 되는 인물들이 모여서 저들끼리 카메라로 찍다보니 전반적으로 답답하고 어수선할 수밖에 없었다. 식사를 할 때면 뒷모습만 찍히는 출연자도 있었다. 제작진 없이 카메라 4대만 건네주고 자율적으로 찍어내는 실험적인 시도가 익숙한 <동거동락>의 1인 미디어 버전 정도에 그친 것.



어째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그것은 제작진, 즉 김태호 PD의 개입이 전혀 없이 유재석에게 카메라가 전달되고 방송을 만들어내면서 생겨난 ‘기획부재’에서 비롯된 것이라 볼 수 있다. 릴레이 카메라라는 실험적인 시도라면 그걸 누가 들고 있느냐가 절대적으로 중요해진다. 유재석은 물론 자신에게 익숙한 걸 찍어낸 것이지만, 결과적으로 그건 그다지 새로울 것 없는 아이템에 머물 수밖에 없었다.

카메라가 1대였다가 2대로 늘고 그리고 4대가 되었다. 그렇다면 애초 릴레이 카메라라는 형식이 꿈꾸게 했던 ‘확장성’이 더 보이는 어떤 기획이 들어갔어야 맞지 않았을까. 4대의 카메라가 주어졌지만, 카메라는 세상 밖으로 나가 다양한 인물들 속으로 들어가지 않고 대신 조세호의 아파트에 묶여버렸다. 이렇게 해서는 우리가 늘 봐왔던 인물들이 늘 봐왔던 아이템들을 반복하는 소소함에 머물게 될 수도 있다. 그저 방치하기 보다는 김태호 PD의 적절한 개입이 필요한 시점이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