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위대한 쇼’ 송승헌의 정치 쇼, 과연 진심으로 바뀔 수 있을까
기사입력 :[ 2019-08-27 11:31 ]


‘위대한 쇼’ 이 드라마의 방점, 쇼에서 시작해 위대한으로

[엔터미디어=정덕현] 과연 정치는 쇼에 불과할까. tvN 월화드라마 <위대한 쇼>는 그렇게 믿고 그렇게 행동하는 위대한 의원(송승헌)이 주인공이다. 그는 화려한 언변과 진심 없는 정치 쇼로 2016년 총선에 지역구를 출마해 경쟁후보인 강경훈(손병호) 후보와 박빙의 대결을 보인다. 그렇게 승기를 잡을 듯싶었던 위대한은 그러나 하루아침에 ‘국민 패륜아’가 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어려서 이혼한 후로 본 적도 없는 아버지의 부고. 유세장에 찾아온 아버지를 외면했던 영상이 돌면서 위대한 의원의 지지율은 바닥으로 떨어진다.

하지만 위대한은 포기하지 않고 정치 쇼를 이어간다. 광화문 광장에서부터 고인이 된 아버지의 납골당까지 3보1배를 하는 퍼포먼스를 한 것. 처음에는 쇼라 비판하던 대중들도 며칠씩 계속 이어지는 그의 3보1배를 보며 동정하기 시작하고 지지율도 오르기 시작한다. 그렇지만 그는 선거에서 결국 강경훈 후보에게 고배를 마시고 하루아침에 대리운전기사가 되어 살아간다. 물론 그것 역시 차기를 노리는 정치 쇼처럼 하는 일이지만.

<위대한 쇼>는 진심 없는 정치인에 대한 신랄한 풍자 코미디로 문을 연다. 앞에서는 부패한 정치를 일소하겠다며 대중들 앞에 서지만, 뒤에서는 금배지에 대한 욕망만 가득한 정치인에 대한 풍자. 어머니의 장례식장에 오지도 않은 아버지의 부고가 아무런 의미도 없지만 위대한은 선거를 위해 3보1배를 하며 아버지에 대한 사죄를 외치는 인물이다. ‘위대한 쇼’라는 제목은 그래서 이 정치판의 선거를 위해 뭐든 하는 쇼를 말하는 것이면서, 위대한이라는 인물이 벌이는 쇼를 중의적으로 담아낸다.



하지만 <위대한 쇼>가 궁극적으로 그리려는 이야기는 단지 쇼판이 되어버린 정치에 대한 신랄한 풍자만이 아니다. 선거에서 패배하고 대리운전기사로 살아가던 차에 갑자기 자신이 딸이라는 한다정(노정의)이 찾아온다. 그런데 한다정 한 명이 아니다. 한다정의 배다른 동생 한탁(정준원)과 한태풍(김준), 한송이(박예나)까지 모두 사남매가 갑자기 그를 찾아와 가족을 이루게 된다.

여전히 정치판에 대한 욕망을 버리지 못하고 있는 위대한은 갑자기 생긴 사남매에 당황하지만, 그것이 ‘국민 패륜아’의 이미지를 벗을 수 있는 기회라는 걸 알아차린다. 사남매를 통해 가족적인 이미지를 만들 수 있다는 것. 대중들을 향한 위대한의 정치 쇼가 다시 시작된다. 사남매를 거둬 가족을 돌보는 위대한의 가식적인 정치 쇼.



<위대한 쇼>는 복잡한 두뇌싸움이 오가는 정치를 다루기보다는 정치와 엮어진 유쾌한 가족극을 다루고 있다. 정치를 하려면 가정부터 잘 지켜야 한다는 그 전제 하에, 쇼로 시작한 가족과의 삶이 향후 어떻게 변해갈 지가 이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다. 그래서 지금 현재 <위대한 쇼>라는 제목에서 방점은 ‘쇼’에 찍혀져 있다. 위대한이 하는 모든 행동들이 진심이 1도 없는 가식적인 쇼이니 말이다.

그래서 그 쇼를 코믹하게 터치해낸 드라마에 웃다 보면 언젠가는 그 방점이 ‘위대한’으로 옮겨지는 뭉클한 지점에 도달하게 되지 않을까. 비록 시작은 쇼였지만, 점점 진심이 되어가고 진짜 가족이 되어가기 때문에 ‘위대한’. 요즘처럼 가족이야기가 점점 사라져가는 시대에 <위대한 쇼>는 에둘러 코미디와 소동극으로 우리 시대의 가족을 그리려 하고 있다. 겉으론 웃으며 가식으로 가족이라 하기보다는, 지지고 볶지만 진심으로 가족이 되어가는 그런 이야기.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