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동백꽃’, 이 구수한 작품이 절박한 드라마업계에 던진 메시지
기사입력 :[ 2019-10-16 16:15 ]


OTT 블록버스터 시대, 드라마 ‘동백꽃’이 찾아낸 틈새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사실 KBS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이 방영되기 전까지 KBS 드라마는 심각한 위기였다. 심지어 KBS 같은 공영방송에서 굳이 상업적인 드라마 출혈 경쟁까지 해야 하는가 하는 회의론까지 생겨났다. 그도 그럴 것이 KBS 드라마는 장르물 같은 새로운 트렌드들을 적극적으로 수용해 편성했지만, 연거푸 실패를 거듭했다. 2~3% 시청률에 머무는 드라마들이 속출했다.

하지만 <동백꽃 필 무렵>은 이런 위기의 KBS 드라마의 상황을 단번에 뒤집어 버렸다. 첫 방에 6.3%(닐슨 코리아) 시청률을 냈을 때만 해도 반신반의했다. 하지만 서서히 시청률 상승이 이어지고,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면서 드라마는 14.5% 시청률을 기록했다. 최근 방영되고 있는 모든 드라마들을 통틀어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게다가 화제성도 뜨겁고 무엇보다 시청자들의 호평이 대부분이다. 도대체 <동백꽃 필 무렵>은 어떻게 이런 드라마틱한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었던 걸까.



<동백꽃 필 무렵>은 최근 이른바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시대가 열리면서 드라마에 있어서 점점 강박으로 다가오고 있는 대작, 물량공세, 볼거리, 세련된 장르물 같은 그 흐름에서 모두 벗어나 있는 작품이다. 그건 오히려 그 흐름의 정반대를 보여준다. 대작이라기보다는 소소한 작품이고, 물량공세를 했다기보다는 대본과 연기, 연출에 충실한 작품이다. 볼거리라고 해봐야 옹산이라는 가상의 동네의 따뜻한 시골 풍광 정도다.

게다가 세련된 장르물과도 거리가 멀다. 마치 농촌드라마를 보는 듯한 구수한 사투리에 정감 넘치는 캐릭터들이 가득 채워져 있으니 말이다. 물론 ‘까불이’라는 연쇄살인범이라는 캐릭터를 투입해 멜로에 적절한 긴장감을 부여하고,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유발하는 효과를 내고 있기는 하지만, 전체적으로 보면 결국 이 드라마는 스릴러 장르라기보다는 휴먼드라마에 가깝다.



<동백꽃 필 무렵>은 그 소외된 이들에 대한 지지와 응원이라는 드라마의 메시지와 똑같이, 이런 조금은 규모가 작아 소외된 드라마라도 무엇보다 절절한 진심을 전하는 드라마에 대한 응원이 담겨 있다. 따라서 <동백꽃 필 무렵>의 성취는 우리가 지금 맞닥뜨리고 있는 OTT 시대에 글로벌한 경쟁 속에서 살아남기 위한 또 하나의 대안처럼 보이는 면이 있다.

OTT 시대에 어울리는 글로벌한 작품으로 tvN <미스터 션샤인>이나 SBS <배가본드> 같은 대작 드라마들이 기획되는 게 당연하다 여겨지곤 하지만, 결코 대작만이 정답은 아니라는 걸 <동백꽃 필 무렵>이 찾아낸 틈새는 보여준다. 글로벌을 얘기할 때 오히려 로컬에 충실하고 인물에 더 집중함으로써 오히려 글로벌한 공감대까지 가져갈 수 있다는 걸 <동백꽃 필 무렵>은 예감하게 한다.



그러고 보면 넷플릭스에서 투자해 제작된 <좋아하면 울리는> 같은 드라마도 결코 물량 공세나 볼거리로 승부하는 게 아니라는 걸 확인하게 된다. 그보다는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드라마가 전하려는 진심어린 메시지, 그리고 그걸 구현해내기 위한 충실한 대본, 연출, 연기의 완성도가 오히려 승부수가 될 수 있다는 것.

또한 <동백꽃 필 무렵>은 KBS라는 공영방송의 플랫폼에도 최적화된 드라마가 아닐 수 없다. 어정쩡한 장르물보다는 휴먼드라마가 훨씬 KBS 고정시청층에 소구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젊은 세대들도 충분히 공감할만한 ‘소외된 이들에 대한 지지’가 메시지로 채워져 있어 이 드라마는 폭넓은 세대를 끌어안을 수 있었다. 여러모로 <동백꽃 필 무렵>은 OTT 시대를 맞아 ‘규모’에만 집중하는 드라마의 시선을 한 번쯤 재고해보게 만들고, 이 변화의 시기에도 저마다의 플랫폼에 맞는 시도 또한 필요하다는 걸 생각하게 하는 드라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