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찌질 대명사에서 지존 카리스마까지, ‘나의나라’ 안내상의 내공
기사입력 :[ 2019-11-10 11:04 ]


‘나의 나라’의 동력 절반은 안내상의 지분

[엔터미디어=정덕현] 안내상의 연기 스펙트럼이 이렇게 넓었던가. 실로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가 가진 강력한 동력에 있어 그 절반은 안내상의 지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남전(안내상)이라는 가상의 캐릭터지만, 이 인물은 이성계(김영철)와 함께 조선 건국을 하는 공신으로 등장해 왕자의 난을 일으키는 이방원(장혁)과 팽팽한 대결을 만들어낸 캐릭터다. 결국 주인공인 서휘(양세종)의 칼에 죽음을 맞이하지만, 사실상 이 드라마가 지금껏 흘러온 동력의 중심에 서 있던 인물.

남전이란 인물은, 서휘의 누이동생인 서연(조이현)을 볼모로 잡아 서휘는 물론이고 서자 아들인 남선호(우도환)까지 쥐고 흔들었고, ‘신하의 나라’를 주창하며 이성계마저 밀어내고 어린 왕세자를 세운 후 자신이 실질적인 ‘갓 쓴 왕’이 되려던 자다. 그러니 이 드라마가 움직여온 서휘와 남선호의 동력이 바로 이 인물에 대한 감정으로부터 나온다.



안내상은 누구 앞에서도 좀체 무너지지 않을 것 같은 단단한 카리스마를 연기했다. 자신의 욕망을 위해서라면 아들 남선호까지 사지로 몰아넣는 비정함을 연기했고, 이성계를 시해하려다 동료들을 배신하고 그의 충신처럼 행세하는 치밀함을 연기했다. 그러다 욕망이 비등점을 넘어서며 왕자의 난이 벌어졌을 때는 왕의 부재를 틈타 짧게나마 왕명을 참칭하기도 했다. 드라마의 힘이 사실상 악역으로부터 나온다고 봤을 때 남전을 연기한 안내상은 200% 그 역할을 제대로 수행했다고 보인다.



사실 안내상이라는 배우의 이미지가 어딘가 가볍고 찌질하거나 코믹한 느낌을 주는 건 그의 초창기 존재감을 만들었던 문영남 작가의 작품에 자주 등장하면서 만들어진 것이다. <소문난 칠공주>, <조강지처 클럽>, <수상한 삼형제> 같은 작품에서 그는 찌질한 역할을 잘 소화해낸 바 있다. 하지만 그것이 안내상의 전부는 아니었다. 그는 그 후로도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연기 스펙트럼이 훨씬 폭넓다는 걸 증명해왔다.



<성균관 스캔들>에서의 정약용이나, <하녀들>에서의 이방원 또 <화정>에서의 허균 같은 사극에서 진지한 역할은 물론이고 <송곳> 같은 작품에서 노동상담소 소장으로 독특한 리더십을 보여주는 인물도 연기했었다. 그렇게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스펙트럼을 넓혀 온 안내상이 최근 몇 년 동안 보여준 연기의 성취는 놀라운 것이었다. 대표적인 게 JTBC <눈이 부시게>에서 치매를 앓는 혜자(김혜자)의 아들 역할을 연기한 부분이다. 아들이지만 혜자가 아빠로 알고 있는 그 역할을 안내상은 안타까운 눈으로 바라보는 그런 인물을 연기한 바 있다.



그런 진지하고 절절한 역할에서부터 <60일, 지정생존자> 같은 작품에서 닳고 닳은 정치인 강상구 같은 조금은 허허실실한 역할까지 소화해내고, 또 <나의 나라>에서는 카리스마 넘치는 악역으로 변신하는 그 연기의 과정들을 들여다보면 안내상이라는 배우의 잠재력을 실감하게 한다. 아주 조금씩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자기만의 색깔을 입혀왔고 이제는 어떤 역할에서도 거기에 맞는 얼굴을 드러낼 수 있는 연기자로 선 느낌이다. 특히 <나의 나라>는 그의 이렇게 쌓아올린 만만찮은 내공이 고스란히 드러나는 작품이 아닐 수 없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KBS, 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