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송가인, ‘미스트롯’ 출신 꼬리표 점점 지워지고 있다는 건
기사입력 :[ 2019-11-11 16:21 ]


송가인 열풍, 이 정도면 ‘미스트롯’의 성공은 알고 보면

[엔터미디어=정덕현의 네모난 세상] 이 정도면 송가인이라는 인물이 가진 매력이 그 열풍의 진원지라고 봐도 무방할 듯싶다. 물론 TV조선 <미스트롯>이 어떤 촉발점이 됐다는 건 분명한 사실이다. 하지만 현재 불고 있는 송가인 열풍을 들여다보면 점점 <미스트롯>이라는 프로그램의 이니셜은 지워져 가고 있다. 송가인이라는 인물의 매력이 <미스트롯> 출신이라는 꼬리표 자체를 무색하게 만들고 있어서다.

MBC에서 송가인의 단독 콘서트를 특별히 편성해 방영한 <가인이어라>에 대한 폭발적이 반응이 그렇다. <가인이어라>는 특별 편성인데도 불구하고 8.5%의 놀라운 시청률을 기록하며 송가인 열풍을 입증해냈다. 그 시간에 방영되었던 MBC <같이 펀딩>이 3%대 시청률을 기록했었던 걸 염두에 두면 송가인의 티켓 파워가 얼마나 센가를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궁금해지는 건 이 단독콘서트 중계권이 어째서 <미스트롯>이 방영됐던 TV조선이 아닌 MBC로 넘어왔는가 하는 점이다. 본래 TV조선이 방영할 거라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갑자기 확정된 게 없다고 입장이 바뀌었고 곧 MBC에서 중계하기로 했다는 발표가 나왔다. 이로써 그간 솔솔 피어나고 있던 TV조선과 송가인의 불화설이 다시금 고개를 들었지만 아직까지 이렇게 변화된 사안의 이유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그것이 무엇이든 송가인은 이제 TV조선보다는 MBC쪽에서 더 많이 보이는 인물이 되었다. <미스트롯> 이후 <아내의 맛>과 <뽕 따러 가세>를 연달아 출연했던 송가인이지만, 지금은 모두 하차했다. 대신 MBC의 간판 예능이라고 할 수 있는 <나혼자 산다>,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했고 최근에는 <놀면 뭐하니?>의 유재석이 도전하는 ‘뽕포유’에도 등장한 바 있다.

송가인이 가는 곳에 사람들이 모인다는 건 이제 하나의 불문율처럼 되어버렸다. 콘서트를 하면 순식간에 매진이 되어버리고, 방송 프로그램에 나오면 화제성이 급증한다. 심지어 단독 콘서트 중계방송만으로도 일요예능 시간대를 뒤흔들어 놓는다. 사람들은 송가인, 송가인을 외친다. 그런데 이런 외침 속에서 어쩐 일인지 송가인을 배출한 <미스트롯>에 대한 이야기는 점점 지워져간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 현상을 <미스트롯> 열풍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대신 송가인 신드롬이 전면에 나와 있을 뿐.



어째서 이런 일이 벌어지게 된 걸까. <미스트롯>이 트로트라는 장르를 주류로 끌어올린 건 분명 충분히 상찬 받을 만한 가치가 있는 일이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스트롯>이라는 프로그램은 형식적으로 비판과 논란도 있었던 게 사실이다. 특히 미스코리아를 그대로 패러디한 듯 가져온 형식적 틀들은 시대착오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그런 비판 속에서도 <미스트롯>을 일으켜 세운 건 오히려 출연자들이었다. 그 중에서도 송가인이라는 인물은 단연 독보적이었다. 그러고 보면 프로그램이 무대를 마련해준 건 사실이지만, 그 무대가 비판까지 받고 있는 상황에서도 무대를 빛낸 건 송가인 같은 출연자들의 열정이 아니었나 싶다. 송가인 열풍과 더불어 <미스트롯>이 잔상이 점점 지워져가고 있다는 사실이 그걸 말해주고 있는 게 아닐까.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