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보좌관2’ 이정재 손에 피 묻히는 강렬한 반격, 그래서 더 실감난다
기사입력 :[ 2019-11-12 10:37 ]


‘보좌관2’, 본격 시즌제 드라마의 성공적인 귀환

[엔터미디어=정덕현] JTBC 드라마 <보좌관>이 시즌2로 돌아왔다. 지난 6월부터 7월까지 10부작으로 시즌1을 끝낸 후 어언 4개월 만이다. 이미 미드 같은 시즌제 드라마들을 우리네 시청자들도 경험하고 있지만, 한국 드라마가 이렇게 본격 시즌제를 운영하는 일은 여전히 낯설 게 다가온다. 특히 지난 시즌 이 드라마는 지속적인 시청률 상승을 거듭하다 10회에 드디어 5.3%(닐슨 코리아)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런 흐름을 뚝 끊고 시즌2로 넘어간다는 건 여러모로 제작자들에게는 아쉬움이 남는 일이 아닐 수 없다.

게다가 지난 시즌 마지막회에서는 보좌관 장태준(이정재)이 그토록 마음으로 따랐던 이성민(정진영) 의원의 자살을 눈앞에서 보고 그 이면에 송희섭(김갑수)의 모략과 압력이 있다는 걸 알았지만, 그 앞에 무릎을 꿇는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와신상담하는 마음으로 법무부장관이 된 송희섭에게 무릎을 꿇어 결국 그는 국회의원이 된다. 그의 오랜 친구인 고석만(임원희)은 차 안에서 죽은 채로 발견되고 그의 정치적 동지이자 연인이었던 강선영(신민아) 의원은 그의 선택에 분노한다.



이 정도면 고구마 엔딩이 아닐 수 없다. 애초 꿈꿨던 새로운 정치에 대한 장태준의 꿈은 날아가 버렸고 존경하던 선배 의원과 친한 친구는 송희섭이라는 적폐에 의해 처참한 죽음을 맞이했으며 사랑했던 연인은 돌아서 버렸다. 그럼에도 장태준은 그 적폐 밑으로 들어가 금배지를 단다. 이런 너무나 처절한 현실적인 시즌1의 엔딩은 충격적이었다. 그렇게 시즌1을 끝낸다는 것이 무리수처럼 보일 정도로.

하지만 시즌2로 돌아온 <보좌관>은 이런 우려를 첫 회부터 한 방에 날려버렸다. 시즌1의 충격적인 엔딩이 남긴 강렬한 여운은 시즌2의 첫 회로 그대로 이어졌다. 꽉꽉 눌러놓은 감정이 오히려 시즌2의 시작점부터 폭발력을 만들었다고 보인다. 강렬한 오프닝과 함께 시작된 시즌2 첫 회는 4.5%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무엇보다 시선을 끈 건 시즌2의 짧지만 압축적인 오프닝이었다. 일단의 무리들에게 두드려 맞고 피 흘리는 장태준의 모습은 아마도 앞으로 벌어질 일처럼 보였지만, 그건 또한 시즌1의 마지막의 그 처참한 장태준의 모습이 현재진행형이라는 걸 보여주는 것이기도 했다. 칼까지 맞고 장태준이 굴러 떨어진 곳에 있는 아무렇게나 버려진 현수막은 그의 모습을 은유하는 것처럼 보였다. 부당한 어떤 힘들에 대항하기 위해 누군가 들거나 세워졌을 그 현수막은 장태준처럼 무력에 의해 버려졌다.

하지만 장태준은 그 쓰레기더미에서 벗어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며 오르고 또 오른다. 드라마는 이 인고의 과정을 ‘껍질’을 벗고 날개를 펴려는 곤충에 비유한다. 그렇지만 드디어 꼭대기에 올라 그 껍질을 벗고 날아오르려 할 때 보호막이 사라져버린 ‘먹잇감’이 될 위기에 처한다는 걸 기다렸다는 듯이 그를 향해 달려오는 차량을 통해 보여준다.



이건 장태준이라는 독특한 캐릭터에 의해 가능해진 서사다. 보통의 정치드라마들은 대부분 선악을 구분해 이편과 저편의 진영을 갖춰 싸우고 성장하는 과정을 보여주지만, 이 드라마는 정치라는 것이 그리 호락호락한 게 아니란 걸 이 껍질의 비유를 통해 또 장태준이라는 캐릭터를 통해 드러낸다. 민심을 위한 정치를 꿈꾸지만, 그것을 쟁취하기 위해서는 힘을 가져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손을 더럽히기도 해야 하는 그 이전투구의 장이 정치라는 걸 장태준은 보여준다. 껍질을 깨지 않은 순수한 상태로는 날개조차 펼 수 없는 정치 현실의 실상을.



그래서 <보좌관2>는 시즌1의 바통을 첫 회 강렬한 오프닝만으로도 제대로 이어받는다. 장태준이라는 독특한 캐릭터의 상황을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그가 이제 손에 피를 묻혀가며 해나갈 일들을 예고한다. 그건 가깝게는 송희섭이라는 뿌리 깊은 고목을 제거해가는 일이지만, 스스로에게는 자신의 껍질을 벗고 온 몸으로 정치 현실과 부딪치며 성장해가는 과정이기도 하다. 뻔한 선악 구도가 아닌, 현실정치의 처절함을 드러내는 장태준이란 캐릭터가 있어 <보좌관2>의 정치이야기는 더 실감나고 기대된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