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김태호 PD ‘이적설 해프닝’이 남긴 씁쓸한 뒷맛
기사입력 :[ 2014-12-11 10:05 ]


오죽했으면 김태호 PD가 이적하길 바랄까

[엔터미디어=이만수 기자] 김태호 PD의 JTBC 이적설은 오보로 끝이 났다. MBC측도 JTBC측도 모두 이를 부인한 것. 그러니 이번 이적설 또한 하나의 해프닝으로 끝나게 됐다. 그런데 해프닝이라고 해도 이 오보에 대한 대중들의 반응이 예사롭지 않다. 차라리 김태호 PD가 이적했으면 좋겠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어째서 이런 반응이 나오는 걸까.

사실 김태호 PD가 이적하고 싶어도 이적할 수 없는 건 <무한도전>이라는 프로그램 때문이다. 이 프로그램은 사실상 김태호 PD와 거의 동격이나 마찬가지다. 또 거기 출연하는 유재석을 비롯한 출연자들과의 관계도 그저 PD와 연기자의 차원을 넘어섰다. 김태호 PD는 프로그램 PD의 차원을 넘어서 출연자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챙기는 역할까지 하고 있다.

그러니 <무한도전> 없는 김태호 PD, 김태호 PD 없는 <무한도전>을 상상하기란 어려운 일이다. 김태호 PD가 타 방송사로 이적하면서 여기 출연하는 출연자들과 함께 프로그램을 만들 수는 있을 것이다. 하지만 거기에 <무한도전>이라는 브랜드를 붙일 수는 없다. 그 브랜드는 MBC의 소유이기 때문이다. 그러니 이적은 김태호 PD와 <무한도전>의 결별을 의미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오보에 대해 대중들이 차라리 김태호 PD가 이적했으면 좋겠다는 반응이 나오는 건 다분히 MBC에 대한 감정에서 비롯한다. 그간 MBC의 방송이 줄곧 퇴행의 모습을 보여 왔다고 느껴지기 때문이다. 실제로 MBC는 시사와 교양을 분리한 후 사실상 교양팀을 해체시켜버리는 파행을 거듭해왔다.

김재철 전 사장 체제부터 지금까지 MBC 경영진의 문제가 여러 차례 대중들의 입에 오르내렸던 것은 이전 <피디수첩>을 통해 ‘세상의 눈’을 자처했던 MBC가 지금은 그 PD와 기자들을 한직으로 발령내리는 것으로 그 눈을 가리는 일을 해오고 있기 때문이다. <뉴스데스크>의 날카로움 역시 사라져버린 지 오래다. 대중들은 이렇게 거꾸로 가고 있는 방송사의 흐름에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



이런 흐름은 드라마 같은 방송 프로그램에도 그대로 영향을 미친다. 특히 한때 ‘드라마왕국’이라고 불리던 MBC 드라마는 언젠가부터 일일드라마나 주말드라마에도 막장드라마를 편성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이로써 시청률을 어느 정도 가져가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그로 인해 만들어지는 반감 역시 적지 않다.

이런 상황에 거의 유일하게 섬처럼 남아있는 것은 <무한도전>이다. <무한도전>의 ‘선거특집’은 MBC의 시사나 교양이 하지 못한 일을 해낸 것이나 마찬가지 효과를 만들어냈다. 그나마 MBC에 채널을 돌리고 있는 것이 거기 <무한도전>이 있기 때문이라는 인식은 그렇게 대중들에게 조금씩 만들어진 것이다.

완벽한 오보지만 김태호 PD가 이적했으면 한다는 대중들의 바람 속에는 MBC에 대한 실망감이 깔려 있다. <무한도전>이 계속 도전을 이어가기를 간절히 바라는 이들마저도 MBC가 대중들을 실망시킨 많은 파행들에 대한 반감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해프닝으로 끝난 김태호 PD의 이적 오보는 그렇게 씁쓸한 뒷맛을 남기고 있다.

이만수 기자 leems@entermedia.co.kr

[사진=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