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풍문’ 이준, 찌질과 순수를 뒤섞은 놀라운 연기력
기사입력 :[ 2015-03-10 17:27 ]


매번 새로운 이준, 아이돌보다 연기자다

[엔터미디어=이만수 기자] 이준은 이제 아이돌보다는 연기자가 더 어울리는 인물이다. 그가 엠블랙에서 어떤 노래와 퍼포먼스를 보였는가는 이제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대신 그가 출연했던 영화와 드라마에서 보여준 연기력으로 이준은 오히려 기억된다.

그가 첫 연기를 펼친 <닌자 어쌔신>은 그에게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몸을 활용할 줄 아는 배우라는 수식어는 그가 연기자로서 꽤 괜찮은 바탕을 갖고 있다는 걸 말해줬다. 하지만 그의 연기가 일취월장한 건 신연식 감독의 <배우는 배우다>에 출연하면서다. 이 영화에서 이준은 놀라운 몰입력을 보여줬다. 오영이란 인물은 연기와 실제 사이를 혼동하는 다소 어려울 수 있는 인물었지만 그는 자신을 온전히 내던지는 광기의 모습까지 잘 연기해냈다.

그 다음해에 그는 tvN 드라마 <갑동이>를 통해 섬뜩한 싸이코패스로 돌아와 대중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눈을 치켜 뜨고 입가에 살짝 미소를 담는 것만으로도 그는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드는 호연을 펼쳤다.

그런 강렬한 이미지를 보이던 이준이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서는 완전한 모범생에 찌질함을 더한 캐릭터로 돌아왔다는 건 이 배우가 온전히 배우의 길로 들었다는 걸 말해준다. 비슷비슷한 캐릭터와 이미지를 반복하기 보다는 새로운 연기에 끊임없이 도전하는 모습이 거기서는 느껴진다. 그의 연기에 대한 욕심을 느낄 수 있는 대목이다.

<풍문으로 들었소>에서 이준이 맡고 있는 한인상이라는 캐릭터는 찌질함과 순수함이 뒤섞인 인물로 이 상류사회의 위선을 풍자하는 드라마에서 그 중심축을 잡아주는 중요한 역할이다. 그의 찌질함과 순수함은 서봄(고아성)이라는 간판집 딸과 결혼도 전에 아이를 갖게 되는 개연성을 만들어주고, 그 후 양가를 오가며 쩔쩔매면서도 동시에 서봄을 끝까지 지키려는 고집을 드러내준다.



한인상이라는 캐릭터가 가진 이런 특징 덕분에 대형 로펌 대표인 아빠 한정호의 집안과 서봄의 집안이 서로 엮이게 된다. 따라서 이 드라마에서 이 역할이 가진 무게감은 상당하다고 볼 수 있다. 그는 어딘지 어눌하고 어쩔 줄 몰라 하는 샌님이면서도 서봄 앞에서는 한없이 그녀를 지켜주겠다는 순애보를 보여주는 순수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준다.

그가 아이의 엄마인 서봄과 사랑을 해나가는 모습은 안으로는 절절하고도 순수한 청춘의 멜로를 그려내면서 동시에 그들을 둘러싼 주변 인물들의 속물근성을 부각시키는 효과를 준다. 한정호와 그의 아내인 최연희(유호정)의 벌어진 사실을 부정하고 지워내려 하면서도 사람들 앞에서는 위신 때문에 괜찮은 사람인 양 하는 이중성은 어찌 보면 한인상이라는 캐릭터와 대비되기 때문에 더 두드러진다고 말할 수 있다.

아이돌이 연기하면 늘 쏟아져 나오던 연기력 논란을 떠올려 보면 이준의 행보는 이례적이다. 그는 이제 아이돌이라는 타이틀 자체가 어색하게 느껴질 만큼 연기자에 더 가까워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매번 새로운 연기를 보여주는 이준. 그의 연기의 길에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이유다.

이만수 기자 leems@entermedia.co.kr

[사진=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