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나잇값 못한 조영남·김수미, 이젠 체통 지키시길
기사입력 :[ 2015-07-14 10:00 ]


‘나를 돌아봐’, 정작 돌아봐야 할 사람은 김수미·조영남

[엔터미디어=이만수의 누가 뭐래도] 이미 <나를 돌아봐> 파일럿을 할 때부터 불안 불안 했던 두 사람이다. 조영남과 김수미. 이제 나이도 지긋해 후배들 보기에 부끄럽지 않은 방송인으로 살아가야 할 텐데, 이들은 방송에서도 돌발행동을 하거나 욕설에 가까운 독설을 던지는 것으로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만들었다.

드디어 정규 편성된 <나를 돌아봐>의 제작진과 출연진들은 모두가 기쁜 마음이었을 게다. 그런데 그런 제작발표회장에서 벌인 두 사람의 행동은 찬물을 끼얹는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시작은 김수미의 독설로부터 시작됐다. 그녀는 시청률을 언급하며 “조영남-이경규 팀이 분당 시청률이 낮다고 하더라”며 “조영남은 곧 KBS에서 나가라고 할 것 같다”고 독설을 날렸다.

어찌 보면 김수미가 늘 해오던 독설의 하나였다. 그녀는 프로그램 안에서도 장동민을 매니저로 데리고 다니면서 심한 면박을 주기 일쑤였다. 프로그램은 장동민이 매니저 역할을 하면서 자신을 돌아볼 기회를 갖는 것이지만 그렇다고 해도 ‘이 새끼’ ‘저 새끼’ 하며 내뱉는 김수미의 욕설에 가까운 독설들은 듣기에 불편했던 게 사실이다. 때로는 장동민이 자신을 돌아볼 일이 아니라 김수미 자신이 스스로를 돌아봐야 하는 것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었다. 그녀는 자신이 어떤 모습으로 비춰지고 있는지 과연 알고 있는 것일까.

그것은 조영남도 마찬가지다. 제작발표회장에서 김수미의 독설에 발끈한 조영남이 “살아 생전 이런 모욕적인 말은 처음 듣는다”며 “사퇴 하겠다”고 밝히고는 발표회장을 박차고 나가버린 일도 프로그램을 볼 때마다 언젠가 한 번 벌어질 일처럼 예감되던 것이었다. 그는 역시 방송에서 나이도 적지 않은 이경규를 힘겹게 만들었고 때로는 PD를 불러 호통을 치기도 했다.



조영남 스스로는 ‘자유분방’하다고 생각할 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대중들이 생각하는 조영남은 그 나이에도 여전히 어디로 튈지 알 수 없는 제 멋대로의 삶을 사는 사람이다. 그건 좋은 의미에서가 아니라 나잇값을 못한다는 의미다. 혼자서 자유롭게 사는 것이야 무에 잘못된 것이겠냐마는 누군가와 함께 할 때 적어도 민폐를 주는 일은 없어야 하지 않을까.

이번 제작발표회에서 벌어진 해프닝은 조영남이나 김수미나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가 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제 아무리 발끈했다고 해도 기자들이 다 모여 있는 제작발표회장에서 자리를 박차고 나가는 조영남도 그렇고, 그런 그를 붙잡기는커녕 “그래요. 빠지세요.”하고 독설을 날리는 김수미도 그렇다.

<나를 돌아봐>는 타인을 불편하게 했던 사람들이 역지사지의 입장이 되어 자신을 돌아보는 기회를 갖는 프로그램이다. 그래서 그 사람보다 더 불편한 사람이 상대로 등장하기도 한다. 그래서 자신을 돌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정작 그 더 불편한 사람들은 스스로를 돌아보고 있는지 의문이다. 이 프로그램을 볼 때마다 당하는 입장에서 이경규나 장동민이 자신을 돌아보는 이야기보다, 그들을 면박 주는 조영남과 김수미에게서 불편함이 느껴진 건 그래서다. 선배라고 해서 나이가 많다고 해서 그들은 그렇게 막 해도 되는 것일까.

칼럼니스트 이만수 leems@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