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압도적 몰입감 ‘닥터 프리즈너’, KBS가 제대로 사고 칠 기세다
기사입력 :[ 2019-03-22 13:58 ]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의 감옥 메디컬에 빠져들게 된 건

[엔터미디어=정덕현] 단 2회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압도적인 몰입감에 속도감이다. KBS 새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가 제대로 사고를 칠(?) 기세다. 그 압도적인 몰입감의 정체는 제목 속에 담겨있듯 의학드라마와 감옥서사가 제대로 엮어져 힘을 발휘하고 있어서다.

그 힘의 중심에 서 있는 나이제(남궁민)이고, 그에게 강력한 동인을 만들어주는 악역이 태강그룹 2세인 이재환 상무(박은석)다. 태강그룹 내에서 배다른 형인 이재준(최원영)과 경영권을 두고 치열한 대결을 벌이는 그는 안하무인에 폭력적인 성향까지 가진 ‘갑질 망나니’다. 그 때문에 나이제는 자신이 돌보던 환자를 모두 잃고, 의료계에서 퇴출될 위기에까지 몰린다.

하지만 태강병원 응급의학과의 에이스였다 밑바닥으로 떨어졌지만 나이제는 이재환에 대한 복수를 위해 서서울 교도소의 전임의로 돌아오게 된다. 의사였던 그가 복수를 위해 교도소 전임의로 돌아오게 되는 상황이 개연성 있는 이야기가 될 수 있었던 건, 이른바 ‘형 집행정지’라는 권력자들의 편법 행위 때문이다. 경영권 다툼을 벌이는 이재준이 이재환의 범법행위를 폭로해 감방에 넣으려 하지만, 이재환은 ‘형 집행정지’를 이용해 빠져나오려 한다. 그 중간에 나이제가 끼어들어 이재환이 ‘형 집행정지’를 받지 못하고 자신이 부임한 서서울 교도소에서 오래도록 수감생활을 하게 만들려는 것.



이 지점은 <닥터 프리즈너>가 현재의 대중들이 갖고 있는 법 정의에 대한 정서를 정확히 짚어낸 부분이다. 각종 사건에 휘말려 감옥에 가도 병보석 같은 형태로 ‘형 집행정지’를 받아 나오는 이들을 뉴스 속에서 우린 너무나 많이 봐왔다. 휠체어를 타고 초췌한 몰골을 한 채 병원으로 들어가는 뻔한 장면들을.

<닥터 프리즈너>는 그것을 일종의 병원의 ‘VIP 사업(?)’으로 그려낸다. 교도소의 의사들은 기업과 결탁하여 이른바 VIP들을 병보석 같은 형 집행정지로 빼내 유관 병원으로 이송시키고, 병원은 이들을 받아 엄청난 수익을 올린다. 물론 드라마로 극화된 것이지만, 그리 개연성 없는 이야기도 아닐 것이다. 돈이 드라마 같은 일들도 현실로 만들어주는 그런 세상이 아닌가.



<닥터 프리즈너>는 바로 법 집행에 있어서조차 벌어지고 있는 가진 자와 못 가진 자 사이의 불평등과 편법, 그리고 가진 자들의 갑질에 대한 대중들의 분노를 촉발시키면서, 이를 드라마적 몰입감으로 이끌어낸다. 나이제가 실력을 갖춘 외과의면서 동시에 만만찮은 인물이라는 점은 이 가진 자들과의 한 판 싸움에 대한 어떤 기대감을 갖게 만든다. 또 복수극과 스릴러적인 장르 문법을 가져와 반전에 반전을 더하며 주도권이 어느 쪽으로 갈지 알 수 없게 만드는 이야기구조는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다소 장르적이고 과장된 서사를 안정감 있게 만들어주는 연기자들의 호연 또한 몰입감을 높여주는 중요한 요소다. 그가 하는 장르물은 믿고 보게 만드는 남궁민은 물론이고(그에게서는 어딘지 <김과장>의 그 장난기 가득하지만 통쾌한 캐릭터가 엿보인다), <스카이 캐슬>로 선굵은 자신들만의 캐릭터가 가진 매력을 한껏 보여줬던 김병철과 최원영 게다가 드라마 시작의 힘을 만들어내는 배우로 자리한 김정난의 연기도 빼놓을 수 없다.



오랜만에 KBS 드라마가 제대로 웰메이드 장르물을 선보이고 있다. 그간 막장과 퇴행 드라마로 논란을 일으켰던 KBS 드라마의 위기상황을 떠올려보면, <닥터 프리즈너>에 거는 기대는 더더욱 커진다. 어쩌면 이 드라마는 그간 주춤했던 KBS 드라마의 저력을 보여줄 수 있을 지도 모르겠다. 이만큼의 몰입감과 안정감을 끝까지 밀어붙일 수 있다면.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K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