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유퀴즈’, 이우정 작가야말로 진정한 핵심 티벤져스
기사입력 :[ 2020-03-26 11:18 ]


‘유퀴즈’가 꼽은 tvN 방송의 중심축은 이우정 작가

[엔터미디어=정덕현] 코로나19는 방송가 전체에 직격탄을 날렸지만, 그 중에서도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 같은 길거리로 나가 사람들을 만나는 프로그램은 더 막막한 상황이 되었다. 방송의 특성상 겨울 휴지기를 지나 봄을 맞아 돌아왔지만, 거리로 나갈 수가 없게 된 것. 하지만 그 와중에도 이 프로그램은 역발상을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도 화상을 통해서나마 마음의 거리를 좁히는 그런 방송을 선택한 것.

그래서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봄철 새로 시작하며 아예 코로나19로 비상상황을 맞은 대구를 중심으로 그 곳으로 달려간 간호사, 의사 분들을 인터뷰해 보여줌으로써 시청자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그 다음 회에는 이번 시즌을 맞아 새롭게 구성된 ‘낸 자기 푼 자기’ 형태의 퀴즈 방식에 따라 퀴즈를 낸 분들을 직접 스튜디오에 모셔 이야기를 풀어냈다. 영화 <슬럼독 밀리어네어>의 한 대목을 가져와 퀴즈의 문제 하나를 통해 거기 담겨진 그 사람의 삶을 들여다본다는 기획이었다.



그리고 세 번째로 돌아온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tvN의 프로그램들을 만드는 PD, 작가들을 주인공으로 세웠다. 시청자들이 즐겨 봤던 방송 프로그램들이지만, 그 뒤에 어떤 이들이 있는가를 들여다보려 한 것. 현장으로 나가지 못하는 현실 속에서 오히려 방송을 준비하고 만드는 이들을 향해 카메라를 돌려놓은 것이었다.

시청자들에게 익숙한 프로그램들과 그 프로그램을 만든 주역들이 방송에 등장했다. tvN에서 촬영했기 때문에 tvN 프로그램들이 대거 소개될 수밖에 없었지만, 작가들처럼 소속이 아닌 인물들을 통해 타 방송사의 프로그램들도 등장했다. 물론 중요한 건 프로그램 자체가 아니라, 그런 프로그램 만드는 이들은 어떤 사람인가하는 것이다. ‘사람 여행’이 주 목적인 이 프로그램의 취지가 그러하니.



<대탈출> 시리즈로 유명한 정종연 PD, <1박2일>부터 <윤식당>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들을 나영석 PD와 함께 해온 김대주 작가, 김태호 PD, 나영석 PD, 신원호 PD, 이명한 PD와 모두 작업을 했던 김란주 작가, <응답하라> 시리즈와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이어 <슬기로운 의사생활>을 연출하고 있는 신원호 PD 그리고 우리에게는 <1박2일>의 PD로 더 익숙한 tvN을 총괄하는 이명한 본부장까지 카메라 앞에 섰다.

그런데 방송에는 나오지 않았지만 사실상 tvN 방송의 중심축으로 일컬어지는 ‘티벤져스(tvN 어벤져스)’의 핵심이 있었다. 바로 이우정 작가였다. 그가 얼마나 영향력을 발휘한 인물이었던가는 여기 등장한 작가들과 PD들 거의 대부분이 그와 함께 작업을 했었다는 데서 드러난다. 이우정 작가는 <1박2일> 시절부터 김대주 작가나 김란주 작가의 사수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고, 신원호 PD와도 또 이명한 본부장과도 오래도록 작업을 함께 해온 작가다.



그래서 가장 영향을 준 인물을 꼽는데 이들은 서슴지 않고 이우정 작가를 들었다. 신원호 PD가 꼽은 이우정 작가는 KBS <남자의 자격> 같은 예능 프로그램을 같이 했었지만, tvN으로 이적해 와서 덜컥 <응답하라 1997> 같은 드라마를 하자는 제안을 받아들여 성공시킨 인물이었다. 그는 현재 <슬기로운 의사생활>까지 그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명한 본부장은 지금의 tvN을 성장시킨 나영석 PD와 신원호 PD가 있지만 그 중심축은 늘 이우정 작가였다고 말했다.

방송은 그 특성상 특정한 인물들이 스포트라이트를 받곤 한다. 물론 최근 들어서는 스타 PD라는 표현이 익숙할 정도로 PD들도 셀럽처럼 주목받는 상황이지만, 상대적으로 작가들은 뒤로 물러나 있는 경우가 적지 않다. 드라마 작가야 워낙 중추적 역할을 하니 전면에 보이지만, 예능 작가의 경우는 더더욱 그렇다.



이우정 작가는 그런 점에서 보면 해왔던 일련의 놀라운 성취들만큼 전면에 드러난 인물은 아니다. 예능과 드라마 양 분야에서 최고의 작가로서 인정받고 있는 인물이 아닌가. 하지만 전면에 보이진 않아도 동료들이 모두 손꼽아 그의 이름을 말하는 건 그만한 이유가 있어서다. 그런 점에서 이번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찾아낸 진정한 숨은 티벤져스는 이우정 작가가 아닐까 싶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tvN]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