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팬텀싱어2’ 제작진 웃게 만드는 두 인물 조민규·배두훈
기사입력 :[ 2017-10-07 14:37 ]


‘팬텀싱어2’, 조민규와 배두훈이 만들어내는 큰 재미

[엔터미디어=정덕현] 사실 JTBC <팬텀싱어2>의 탈락자를 발표하는 시간은 항상 아쉽다. 특히 마음에 뒀던 참가자가 탈락자로 발표되는 그 순간은 애청했던 시청자들에게도 허탈감을 주기 마련이다. 지난 회에 조민웅이 그랬고, 이번 회에는 이정수가 그랬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팬텀싱어2>를 계속해서 보게 되는 이유는 거기 남은 참가자들이 만들어가는 놀라운 무대들 덕분이다. 많은 참가자들이 저마다의 기량을 뽐내고 있는 게 사실이지만, 그 중에서도 이번 시즌에 주목되는 두 인물이 있다. 그들은 바로 조민규와 배두훈이다.

4라운드 4중창 경연에 이들이 시메 코스타, 고우림과 함께 한 팀 포레스트로 뭉쳐서 들려준 이매진 드래곤스의 ‘라디오액티브’는 이 두 사람이 만들어내는 이번 시즌의 흥미로움을 극적으로 보여준 무대였다. 록을 크로스오버를 통해 록 오페라로 편곡한 이 곡에서 역시 눈에 띈 건 늘 ‘전략가’라 불린던 조민규의 선곡과 곡 구성이다.



사실 지금껏 <팬텀싱어2>에서 록을 편곡하는 도전은 보기 힘들었다. 하지만 조민규는 과감하게 도전적인 선택을 했고, 고우림의 저음과 시메 코스타의 고음 그리고 감미로운 매력을 가진 배두훈의 목소리를 조화롭게 섞고, 거기에 자신은 카운트 테너적인 고음까지 집어넣었다. 무대는 저음부터 고음까지를 오가는 다채로움과 그들이 한 목소리로 내는 하모니 그리고 극적인 연출까지 더해져 지금껏 봤던 어떤 무대보다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이것은 조민규를 왜 전략가라 부르는지 알게 해주는 대목이었다. 그는 함께 참여하는 팀원들이 지금껏 불렀던 노래의 장단점을 분석하고 이미 보여준 것들에서 또 다른 면을 보여줄 수 있는 선곡과 곡 구성을 시도한다. 도전적인 선곡이고 이미 기대했던 어떤 것을 항상 조금씩 깨나가는 것이기 때문에 매번 흥미진진한 무대가 된다.

이번 무대에서 돋보였던 배두훈 역시 매 무대마다 계속 새로운 면면들을 보여줬던 싱어다. 사실 김주택과 함께 섰던 ‘꽃 피는 날’에서 모두가 김주택의 기량만을 기대했던 걸 여지없이 깨고 그 매력을 끄집어냈던 인물이 배두훈이었다. 트리오에서 조민규, 고우림과 만나 불러준 ‘Dell' Amore Non Si Sa’는 그 아름다운 하모니의 절정을 보여주었고, 이번 4중창에서는 윤종신 프로듀서가 말하듯 다양한 목소리의 매력 중 최고의 매력을 끄집어내 보여줬다.



사실 <팬텀싱어> 시즌1은 그저 잘 하는 싱어들의 무대를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흥미로웠다. 하지만 시즌2는 한차례 시즌을 겪은 터라 이미 패턴이 익숙해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예상을 깨는 새로운 이야기가 필요해진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팬텀싱어2> 제작진들을 웃게 만드는 두 인물이 바로 조민규와 배두훈이 아닐까 싶다.

잘 하는 걸 잘 하는 무대는 이제 심심하다. 그것보다는 상상하기 힘든 도전적인 선곡과 편곡으로 또 다른 새로움을 끊임없이 보여주는 것. 그것이 조민규와 배두훈이라는 참가자가 <팬텀싱어2>에 만들어내는 큰 재미요소다. 그래서 조민규와 배두훈 같은 존재는 탈락자들이 여전히 아쉽지만 그래도 <팬텀싱어2>를 계속 보게 되는 이유가 되어주고 있다.

정덕현 칼럼니스트 thekian1@entermedia.co.kr

[사진=JT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