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장근석의 영리한 선택과 대비되는 윤상현의 판단 착오
기사입력 :[ 2018-04-19 13:28 ]


커리어를 갉아먹는 윤상현, 영역 확장에 성공한 장근석

[엔터미디어=소설가 박진규의 옆구리tv] 장근석과 윤상현이 tvN 드라마 <라이브>에 출연한다면 어떤 모습일까? 장근석과 윤상현 모두 주연급의 남자배우들이지만 노희경 작가의 드라마에 어울리는 배우는 아니다. 장근석이라면 먹먹하고 감상적이면서도 현실적인 사랑의 대사들을 기름지게 바꿔놓을 가능성이 크다. 윤상현의 대사 톤이라면 현실의 아픔이 담긴 강렬한 대사가 꾀죄죄하고 코믹하게 다가올 여지가 많다.

이 말은 두 배우 모두 깊이 있는 삶을 담는 드라마와 썩 궁합이 맞는 배우는 아니라는 이야기다. 또한 두 배우 모두 모든 역할을 소화할 수 있는 연기의 폭이 넓은 배우는 아니라는 말과도 통한다. 하지만 두 사람 모두 본인만이 보여줄 수 있는 어떤 캐릭터의 영역들이 존재한다.



장근석은 SBS <미남이시네요>나 KBS <예쁜 남자>처럼 세상에 없을 것을 같은 만화적인 캐릭터를 보여주는 데 탁월한 재능이 있다. 어떤 남자배우가 해도 손발이 오그라들 것 같은 종이왕자 인물들을 유려하고 생생하게 그려내는 힘이 있다.

물론 어떤 드라마라도 그의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팅 CF나 tvN <프로듀스 101>에 버금가기는 힘들다. 장근석의 화려하고 능청스러운 진행이 아니었으면 <프로듀스 101>은 그만큼 빛을 보지는 못했을 것 같다. 결국 장근석은 배우보다는 연예인 자체, 즉 쇼맨의 캐릭터이며 본인 역시 이런 자신의 스타일로 승부를 보는 타입이다. 물론 음악프로에서는 쇼맨, 드라마에서는 어설픈 배우인 수많은 아이돌 스타들에 비해 그래도 장근석은 배우로서의 기본기와 근성을 갖춘 인물이기도하다.



반면 윤상현은 쇼맨보다는 철저하게 한 우물만 팠던 스타일이다. 로맨스물의 왕자님이라 할 수 있는 실장님으로 등장했으나 별다른 빛을 못 본 이 배우는 이후 잘생긴 ‘지질이’로 본인의 특기를 살린다. <겨울새>의 ‘쪼다맨’을 시작으로 그의 캐릭터는 허우대는 제법 멀쩡한데 나사가 빠진 인물들이다. <내조의 여왕>의 태봉이 허태준도 그렇고 <시크릿 가든>의 톱스타 오스카도 마찬가지였다. 그의 징징거리는 톤은 이 세상 어떤 멋진 캐릭터도 지질하게 가공했다. 물론 그게 제법 매력 있는 캐릭터 연출로 드러나는 경우가 많았다.

두 배우는 현재 같은 시간대에 방영 중인 SBS <스위치>와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의 주인공으로 등장하고 있다. 하지만 한 쪽은 본인의 매력을 살리는 영리한 캐릭터를 잡은 느낌이고, 한 쪽은 배우 본인이 그 동안 쌓아온 커리어를 갉아먹는 선택을 한 듯하다.



윤상현은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에서 중년의 천재적인 건축가 김도영으로 등장한다. 그는 시한부인생을 산 아내와 함께 살며 어느 날 성공한 사업가로 변신한 옛 여인이 나타난다. 김도영은 두 여인 사이에 갈등하고 고뇌하는 인물이다.

문제는 윤상현의 김도영에게서 매력도 고뇌도 느껴지지 않는다는 점이다. 사실 윤상현은 JTBC <욱씨남정기>를 통해 한 단계 발전한 모습을 보여줬다. 중소기업 화장품회사의 만년 과정에 소심하고 착한 인물 남정기는 어쩌면 윤상현이 가장 잘 그려낼 수 있는 인물이다. 더구나 ‘을’로 대표되는 이 시대 영업맨의 현실감까지 살아나면서 윤상현은 한 단계 더 깊이 있는 인물을 보여줄 수 있는 배우로 성장한 느낌이었다.



하지만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의 김도영은 그 현실감 이상의 분위기가 필요한 인물이다. 드라마 자체가 배우 윤상현과 어울리지 않게 지나치게 고전적인 감도 있기는 하다. 그럼에도 이 드라마는 남자주인공이 그려내는 분위기에 따라 긴장감과 설득력을 가질 수 있는 작품이다. 허나 윤상현의 김도영은 신다혜(유인영)가 매달리는 것도 남현주(한혜진)의 한없는 사랑을 받는 것도 설득되지 않는다. 심지어 진지하고 분위기 있어야할 이 남자의 대사들은 그저 두 여자 사이에서 버둥대는 한심한 남자의 투덜거림처럼 느껴질 따름이다. 여러 모로 이 배우의 커리어를 갉아먹는 중이다.



반면 <스위치>의 장근석은 이제 순정만화에서 소년만화로 자신의 영역을 확장한 것이 아닌가 싶다. 검사로 변신한 사기꾼 사도찬과 진짜 검사 백준수 역의 1인2역을 맡은 장근석은 이 드라마를 충분히 제 몫으로 이끌어간다.

사실 <스위치>는 별 생각 없이 만화책의 페이지를 넘기듯 술술 보는 드라마다. 다만 주인공이 얼마나 능청스러운 사기꾼인지 그 면모만 자연스럽게 드러내주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 그리고 장근석은 타고난 쇼맨답게 이 드라마의 쇼맨으로 얄팍한 스토리에 긴장감과 재미를 주는 탁월한 주인공이다. 드라마 자체는 웰메이드라고 말하기는 힘들지만 아니지만 본인의 장점을 보여주는 영리한 선택을 한 셈이다.

칼럼니스트 박진규 pillgoo9@gmail.com

[사진=SBS, MBC]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