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media 주요뉴스

서현진과 김윤진이 확실하게 보여준 원톱 여주인공의 품격
기사입력 :[ 2018-11-19 16:41 ]


설득력 부족한 ‘뷰티인사이드’·‘미스마’ 살린 서현진·김윤진

[엔터미디어=소설가 박생강의 옆구리tv] JTBC <뷰티인사이드>와 SBS <미스 마>는 여주인공 원톱 드라마다. 그리고 그 원톱의 짐을 진 배우는 서현진과 김윤진이었다. 두 드라마가 끝나가는 지금 작품의 완성도와는 별개로 두 배우는 충분히 본인의 몫을 해냈다.

서현진은 tvN <또 오해영>으로 로맨스물의 새로운 여주인공 아키타이프로 자리했다. <또 오해영>의 연애 감정은 이전 드라마의 연애 감정과 달랐다. 더 이상 로맨스물에서 여주인공은 왕자 같은 남자주인공의 사랑을 기다리거나, 온달 같은 남자주인공을 양육하지 않는다. 뭐, 가끔 그럴 때가 있어도 그게 주된 스토리는 아니다.

<또 오해영>의 로맨스는 그냥 오해영(서현진)이 느끼는 감정의 높낮이였다. 그 감정의 파도에서 연인 박도경(에릭)과의 사랑은 그녀의 콤플렉스를 밀어내고 행복감을 주거나 아니면 더 가슴 아픈 감정의 굴레로 끌고 가거나 했다. 어쨌거나 행복하건 괴롭건 그 이야기에서 중요한 것은 오해영이 느끼는 감정선이었다. 그리고 풍부한 감정이 담긴 서현진의 카랑카랑한 목소리와 쨍한 느낌의 그녀의 연기는 이 배우의 트레이드마크가 되었다.



사실 JTBC <뷰티인사이드>에서도 서현진의 연기는 여전히 돋보인다. <뷰티인사이드>는 동명의 화제작 영화에서 설정만 따온 작품이다. 서현진은 <뷰티인사이드>에서 가끔씩 다른 사람으로 변해서 본의 아니게 영화계의 망나니로 찍힌 배우 한세계를 연기한다. 한세계가 안면인식 장애가 있는 재벌2세 서도재(이민기)와의 사랑에 빠지면서 벌어지는 사건들이 이 드라마의 주요 줄거리다.

영화의 다소 멜랑콜리한 분위기와 달리 드라마는 발랄하고 코믹한 로맨스물에 적당하게 감성적인 장면들을 뒤섞는다. 특히 다른 드라마들이 답답한 장면으로 고구마 먹이고 통쾌한 장면으로 사이다 주는데 한참 걸리는 것과 달리 <뷰티인사이드>는 고구마를 주자마자 곧바로 사이다도 내준다. 그 때문에 <뷰티인사이드>보다는 <뷰티인스턴트>처럼 스트레스 받을 일 없이 즐거운 기분으로 볼 수 있는 로맨스 작품이다.

더구나 <뷰티인사이드>는 여주인공 한세계를 식상한 여배우의 전형으로 그리지 않았다. 직업이 배우에 다른 사람으로 변하는 증상에 시달리지만 그녀의 성격은 또래의 여성들이 공감할 만한 친근한 감정선을 지니고 있다. 작가 역시 한세계의 특별한 상황과 친근한 성격을 만들어내는 데 꽤 공을 들인 것이 느껴진다. 그리고 이 드라마를 끌고 간 서현진은 배우와 평범한 여성, 로맨스와 변신물의 감정을 오가며 드라마의 생기를 더한다.



다만 앞서 말했듯이 사건의 진행이 빠른 것은 <뷰티인사이드>의 장점이자 단점으로 작용했다. 한세계가 서도재와 사랑에 빠지는 이유는 다소 설득력이 부족하다. 또 한세계 어머니의 죽음이나, 심장 기증 관련 에피소드처럼 무거운 사건들은 갑작스럽게 나타났다가 갑작스럽게 사라진다. 또한 채유리(이화영)를 통한 몇몇 에피소드의 진행은 작위적으로 느껴질 때가 많았다.

그럼에도 <뷰티인사이드>는 그런 아쉬움을 잊어버릴 만큼의 재미가 있다. 거기에는 여주인공 한세계를 연기하는 배우 서현진의 힘이 꽤 크다. 서현진은 특유의 카랑카랑한 딕션과 적절한 감정 연기로 각 상황에 따른 한세계의 감정을 설득력 있게 전달한다. 상황은 별로 설득력이 없는데, 배우의 연기 감정을 따라가다 보면 설득력이 생기는 그런 케이스.



한편 SBS <미스 마>는 제목부터 김윤진의 ‘미스 마’라는 것을 깔고 들어간다. 여주인공은 어린 딸을 잔혹하게 죽였다는 죄명으로 수감생활 중 탈옥해 추리소설가 마지원으로 살아가는 인물이다. 사실 탈옥범이었던 여주인공은 자신과 도플갱어처럼 닮은 마지원 덕에 마지원으로 변신할 수 있었다. 그리고 가짜 마지원이 자신의 딸을 죽인 진짜 살인범을 찾아가는 것이 <미스 마>의 주요스토리다.

꽤 흥미진진해 보이는 <미스 마>는 생각만큼 긴장감 넘치는 구성은 아니다. 이야기는 다소 느슨해질 때가 많고, 추리물이라기에는 사건을 풀어가는 방식들이 너무 만화 <명탐정 코난>스럽다. 뜬금없이 등장하는 연속된 살인사건은 만화로는 재밌지만 배우들이 연기하는 영상물로는 현실감이 없이 밋밋하게 다가올 때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윤진의 미스마 연기는 대단했다. 그녀는 액션 연기와 감정의 폭발을 오가며 이 평범하고 아쉬운 드라마에 ‘힘’을 더한다. 특히 후반부 진짜 마지원과 여주인공 마지원이 만나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는 회차는 스릴이 넘쳤다. 김윤진은 원톱 여주인공의 짱짱한 연기만으로 드라마의 분위기가 완전히 달라질 수 있다는 걸 보여준 셈이다.

만약 두 작품의 이야기들이 조금만 더 섬세했다면, 조금만 더 설득력이 있었다면 아마도 두 배우의 대표작이 될 수도 있었을 것이다. 아쉽게도 두 작품은 그 정도의 완성도를 보여주지는 못했다. 하지만 새로운 여성 원톱 드라마의 가능성이 느껴진 작품이기는 했다. <뷰티인사이드>에서 보여준 강한 여성 캐릭터 중심의 로맨스 구도나 <미스 마>가 보여준 지성과 체력을 겸비한 여성캐릭터와 추리물의 조합이 그것이다. 능동적인 여주인공만으로 시시하고 빤한 로맨스물이나 건달과 경찰들이 치고 박는 장르물과는 다른 또 다른 방식의 이야기가 드라마에서도 가능하다는 걸 알려준 셈이다.

칼럼니스트 박생강 pillgoo9@gmail.com

[사진=JTBC, SBS]

저작권자 ⓒ '대중문화컨텐츠 전문가그룹' 엔터미디어(www.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pyright ⓒ Entermedia.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뒤로가기 인쇄하기 목록



*/?>